리니지M, 터치 없이 목소리로 조작한다

다른 엔씨소프트 게임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가 +
가 -

“7시 월보(월드보스) 입장해줘”

“만피(체력이 가득 찬) 기사 점사해줘”

모바일 MMORPG ‘리니지M’이 목소리로 게임을 조작하는 ‘보이스 커맨드’ 기능을 추가했다. 적을 지정해 공격하는 ‘타겟팅’ 외에 채팅 입력 등 전반적인 게임 플레이를 화면 터치 없이 목소리로 조작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엔씨소프트는 2월22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리니지M 미디어 컨퍼런스를 열고 리니지M의 올해 개발 비전과 업데이트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심승보 엔씨소프트 전무는 “리니지M을 시작할 때 PC 리니지 콘텐츠를 어떻게 모바일로 잘 이식시킬지 고민이 컸지만, 올해 서비스 3년 차를 현재 모바일 플랫폼의 한계가 가장 큰 고민이다”라며 “모바일 플랫폼의 변화에 맞춰 즐거움을 연결시키는 게 저희의 과제”라고 올해 비전에 대해 밝혔다.

| 목소리로 게임을 플레이하는 ‘보이스 커맨드’ 기능

모바일 플랫폼 한계를 벗어난 변화

보이스 커맨드는 모바일 플랫폼의 한계를 넘어 이용자의 요구에 맞추기 위한 기능 중 하나다. 모바일 게임의 기본 터치 조작이 가진 한계를 벗어나 목소리를 통해 더욱 완벽하게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하는 걸 목표로 한다. 심승보 전무는 “처음에는 타겟팅 등 간단한 명령을 음성으로 하는 아이디어로 시작했지만, 이 정도로는 엔씨소프트답지 않다고 판단해 모든 플레이를 음성으로 할 수 있는 방향으로 만들고 있으며, 올해 안에 해당 기능을 볼 수 있도록 적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 심승보 엔씨소프트 전무

보이스 커맨드는 엔씨소프트 AI센터·NLP센터에서 개발을 담당한다. 외부의 솔루션을 활용하는 부분도 있다. 이날 행사에서 보이스 커맨스 소개 영상을 상영했지만, 플레이 가능 범위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엔씨소프트는 보이스 커맨드 기능에 대한 연구·개발(R&D)를 거쳐 리니지M 외에 다른 게임에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 ‘보이스 커맨드’ 기능 시연 영상

이 밖에도 ‘마스터 서버’, ‘무접속 플레이’ 등 새로운 기능 추가를 예고했다. 마스터 서버는 모바일이 가진 공간적 제약을 어떻게 풀 것인지에 대한 고민의 결과물이다. 모바일 게임은 PC게임보다 대규모 인원을 수용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엔씨소프트는 지금 존재하는 160개 서버가 한 곳에서 만나 교류하고, 경쟁하고, 상호 작용할 수 있는 마스터 서버를 모바일 게임 최초로 구현해 올해 안에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무접속 플레이는 게임을 접속하지 않고도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개발 중인 기능이다. 원하는 사냥 등 기록을 남겨두면 게임에 접속해서 지속해서 모니터링 하지 않더라도 플레이를 확인하고 게임을 이어갈 수 있도록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상반기 안에 개발이 완료될 예정이며, 머지않은 시기에 게임에 적용될 계획이다.

세 번째 에피소드 업데이트

이날 행사에서 리니지M의 세 번째 에피소드인 ‘이클립스’에 대한 내용도 공개했다. ▲신규 클래스(직업) ‘암흑기사’ ▲신규 서버 ‘케레니스’ ▲’아인하사드의 축복’ 시스템 개편 ▲생존 경쟁 전투 ‘무너지는 섬’ 등이 주요 콘텐츠다.

암흑기사는 PC 버전에는 없는 리니지M만의 독자적인 콘텐츠다. 지난해 공개한 ‘총사’와 ‘투사’에 이은 세 번째 오리지널 클래스다. 전투에 특화돼 있으며 높은 체력과 방어력, 다양한 디버프(적에게 악영향을 주는 효과) 스킬이 특징이다. 검기와 한손검을 사용한다. 또 암흑기사에 대항하는 7개 클래스의 새로운 시그니처 스킬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 ‘암흑기사’가 새로 업데이트된다.

무너지는 섬은 새로운 전투 콘텐츠다. 기존 전투 콘텐츠처럼 개개인의 스펙과 인원수가 아닌 시시각각 변화하는 전장에서 전략과 컨트롤로 실력을 겨룰 수 있도록 기획됐다.

엔씨소프트는 3월6일 신규 클래스와 신규 서버 케리니스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또 2월22일부터 세 번째 에피소드 업데이트에 대한 사전 예약을 시작한다. 3월6일부터는 TJ’s 쿠폰을 비롯해 기존 캐릭터의 경험치를 새로운 캐릭터에 이전할 수 있는 ‘경험치 합산 이벤트’ 등 세 번째 에피소드 업데이트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