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 1.2Gbps LTE 서비스 개시…2GB 영화 13초 만에

2019.03.05

SK텔레콤이 1.2Gbps급 LTE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월5일 밝혔다. 국제 표준기구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정의한 LTE 최대속도인 1Gbps를 넘는 속도로, 국내 LTE 서비스 중 가장 빠른 수준이다. SK텔레콤은 5G 서비스가 연착륙할 때까지 LTE 서비스를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1.2Gbps LTE 서비스는 이론적으로 HD급 2GB 영화 한 편을 13초 만에 다운로드 할 수 있는 속도를 제공한다. 2011년 초기 LTE 속도와 비교하면 16배 이상 빨라진 속도다. 현재 삼성전자 ‘갤럭시S10’이 1.2Gbps LTE 서비스를 지원한다. 갤럭시S10은 최대 2.0Gbps 다운로드 속도의 LTE 규격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갤럭시 S10 출시와 함께 서울, 부산, 울산, 광주, 대전 등 5개 시의 트래픽 밀집 지역에서 최고 1.15Gbps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초기 갤럭시S10에서는 최대 1.15Gbps를 제공하고 상반기 내 단말 펌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1.2Gbps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부터 차세대 와이파이(802.11ax) 규격인 ‘와이파이6’ 서비스를 개시한 바 있다. 현재 AP 기준 최대 속도 4.8Gbps를 지원하며, 갤럭시S10 기준 최고속도 1.2Gbps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영등포 타임스퀘어, 부산 시외버스터미널 등에 상용망을 구축한 상태이며, 올해 상반기 중 서울 남부터미널, 부산역, 동대구역 등으로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초기 5G 서비스가 LTE와 병행되는 만큼, LTE와 와이파이 서비스 개선을 통해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성진수 SK텔레콤 인프라솔루션그룹장은 “1.2Gbps LTE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도입해 SK텔레콤 이용 고객들은 차별화된 통신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라며 “5G 시대에도 최상의 네트워크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차세대 기술을 지속적으로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