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아현화재 피해 지원금으로 40-120만원 지급

서비스 장애복구 7일 이상 이어진 사업장에 지원금 120만원 지급

가 +
가 -

KT는 지난해 서울 서대문구 아현 화재로 서비스 장애를 겪은 지역 소상공인들에 대한 지원금을 확정했다고 3월22일 밝혔다.

지원금은 서비스 장애복구 기간의 차이를 고려해 4개 구간으로 나눴다. 서비스 장애복구까지 1-2일이 걸린 소상공인에게는 40만원, 3-4일은 80만원, 5-6일은 100만원, 7일 이상은 120만원을 지원금으로 지급한다.

지원금 지급대상은 여신전문금융업법에 따라 영세한 중소신용카드가맹점에 해당하는 연 매출 30억원 이하 소상공인이 KT 유선인터넷 또는 전화 장애로 인해 카드결제나 주문 영업을 못해 피해를 본 경우로 정했다. 일부 업종에 대해서는 연 매출 50억원 미만 도소매업도 포함했다.

KT는 소상공인연합회, 피해지역 소상공인 대표, 피해지역 구청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상생보상협의체’를 통해 피해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금에 대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KT는 중소벤처기업부·통계청·한국은행 등 다양한 정부기관의 자료를 통해 확인 가능한 일소득·현금계산 비중 등을 고려해 지원금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KT는 이르면 5월 중으로 지원금을 일괄 지급할 예정이다. 또 최종 합의안 발표 이후에도 5월5일까지 6주간 온라인으로 추가 접수를 받아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은 “화재로 인해 불편을 겪은 고객에게 다시 한번 사과를 드린다”라며 “이번 일을 거울삼아 안정적으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아현화재 같은 통신재난 재발 방지를 위해 향후 2년간 전체 통신구에 대한 소방시설 보강 및 감시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중요통신시설 통신국사 4백여 개로 확대하고 단계적으로 우회통신경로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향후 3년에 걸쳐 총 48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