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릉, ‘CU 편의점’ 배송 서비스 시작

이제 편의점 음식도 쉽게 배달받을 수 있다.

가 +
가 -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IT 기반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는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씨유) 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4월1일 밝혔다.

이번 씨유의 배송 서비스는 배달 앱 ‘요기요’를 통해 주문과 결제가 진행되며 모든 배송은 메쉬코리아 ‘부릉’이 맡는다.

씨유는 편의점 배송 서비스 확대를 위해 최적화된 POS시스템을 개발해 전국에서 서비스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GPS 기반으로 주문 고객 반경 1.5Km 이내에 위치한 씨유 매장이 자동 노출되며 실시간으로 주문이 가능한 상품의 재고도 바로 파악할 수 있다.

메쉬코리아는 수도권 내 씨유 직영점을 시작으로 5월에는 가맹점까지 전국 규모로 실시간 배송 가능 매장을 빠르게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BGF리테일 황환조 경영기획실장은 “고객위치기반 기술과 실시간 재고 연동 시스템 등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가 가능해졌다”라며 “무엇보다, 날씨 영향을 최소화하고 오프라인 중심의 상권이 온라인으로 확대해 가맹점의 추가 매출이 기대 된다”라고 말했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이사는 “사업 초기 ‘부탁해’ 서비스로 CU와 오랜 기간 파트너십을 이어왔다”라며 “이번 CU편의점 배송 서비스를 시작으로 기존 F&B 중심의 배송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