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스아시아 전기자전거, ‘부릉’ 배달간다

전기자전거 배달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가 +
가 -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IT 기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는 개인형 이동수단 공유 서비스를 운영하는 매스아시아와 전기자전거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4월8일 밝혔다.

매스아시아는 국내 최초 공유 자전거 서비스를 시작한 스타트업이다. 최근 공유 전기자전거, 전동 킥보드, 자전거와 같은 퍼스널 모빌리티를 공유하는 통합 플랫폼인 ‘고고씽’을 운영도 시작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전기자전거를 통한 배송 서비스 협력에 주력할 계획이다. 매스아시아가 자체 개발한 PAS(Pedal Assist System)형 모델은 배송 서비스에 최적화된 전기자전거로, 오는 5월부터 서울 수도권 일대에서 배송 테스트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한완기, 정수영 매스아시아 공동대표는 “국내 IT 기반 물류 스타트업인 메쉬코리아와의 이번 MOU 체결은 개인형 공유이동수단 서비스 시장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물류와 교통이 만나고 경계가 허물어지는 것은 또 하나의 융합적인 비즈니스가 탄생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성공적인 제휴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준규 메쉬코리아 COO는 “전기자전거, 전기바이크 등 배송 서비스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이동 수단을 지속적으로 테스트해왔다”라며 “이번 매스아시아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배송에 특화된 전기자전거를 확보하고 운영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