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업체 위츠모빌리티, 마이워크스페이스 손 잡았다

가 +
가 -

승차공유 스타트업 위츠모빌리티가 공유 오피스 전문기업 마이워크스페이스와 상호 협력을 강화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상호 온·오프라인 홍보를 공동 진행하고 다양한 제휴 서비스를 연결할 계획이다.

위츠모빌리티는 지난 3월 카풀 앱 ‘어디고’를 출시, 운영 중이다. 출퇴근 시간에 카풀을 원하는 이용자가 어디고 앱에 출발지와 목적지를 설정하고 운전자가 이를 수락하면 카풀이 이루어진다여성 드라이버와 여성 라이더끼리 연결해주는 여성전용 옵션이 별도로 마련돼 있다.

마이워크스페이스는 1인 기업프리랜서 및 소규모 스타트업 대상 공유오피스 스타트업이다. 강남역 역세권 위치에 총 3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위츠모빌리티 문성훈 사장은 “공유 오피스 업체인 마이워크스페이스와 같은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생각하며, 양사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해 마케팅 협업을 진행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양희영 마이워크스페이스 대표는 “마이워크스페이스 입주사에게 카풀 승차공유 서비스와 관련된 입주사 혜택을 마련하는 중”이라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제휴 서비스를 통해 입주사의 혜택을 늘려가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