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가트너 “구글 서비스 중단, 화웨이 글로벌 사업에 큰 타격”

2019.05.29

IT 자문기관 가트너가 최근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구글 서비스 제공 중단으로 화웨이의 글로벌 스마트폰 사업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했다. 화웨이는 올해 1분기를 기준으로 미국 시장을 제외하고도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2위를 기록하며, 1위인 삼성과 격차를 좁히고 있었다.

가트너는 5월29일 2019년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을 발표하며 이 같이 전망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한 3억7300만대로 집계됐다. 스마트폰 판매량이 가장 높은 미국과 중국에서는 판매량이 각각 15.8%, 3.2% 줄었다. 가트너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혁신이 둔화되고 가격이 높아지면서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계속해서 길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 화웨이 P30 프로

전세계적인 스마트폰 시장 침체에도 화웨이는 5대 글로벌 스마트폰 업체 중 가장 높은 연간 성장률을 나타냈다. 화웨이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44.5% 성장한 5830만대를 기록했다. 시장점유율은 15.7% 수준이다.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 지역에서 증가했다. 화웨이는 특히 유럽과 중화권에서 각각 69%, 33% 판매량이 증가하며 선전했다. 중화권에서는 29.5%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지속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미중 무역갈등으로 구글 구글이 화웨이와 오픈소스 라이센스를 제외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기술 서비스 사업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져 비상등이 켜졌다. 지난 5월1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 공급체 보호’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후 미국 상무부는 화웨이와 화웨이의 68개 계열사를 거래 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구글은 이에 따라 화웨이에 구글 앱과 서비스 공급을 중단할 예정이다. 구글플레이 스토어를 비롯해 지메일, 유튜브, 크롬 브라우저 등이 화웨이 스마트폰에서 사라질 전망이다.

안슐 굽타 책임 연구원은 “구글이 화웨이 스마트폰에 구급 앱과 서비스 제공을 중단한다면 화웨이의 전세계 전화 사업의 절반을 차지하는 국제 스마트폰 사업에 큰 차질이 생길 것”이라며 “이는 고객들의 우려를 야기할 뿐만 아니라 단기간에 화웨이의 성장을 저해할 것”이라고 말했다.

| 2019년 1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출처=가트너)

삼성은 19.2%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전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1위를 지켰다.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8% 감소했지만,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10’이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반면, 중저가 스마트폰 제품군은 중국 제조사들의 공격적 경쟁에 밀려 큰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애플 아이폰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7.6% 감소한 4460만대를 기록했다. 안슐 굽타 연구원은 “시장에서 아이폰 가격이 인하되면서 수요를 끌어올리는 데는 도움이 됐지만, 1분기 성장을 회복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았다”라며 “사용자들이 기존 아이폰을 교체할 만큼 가치 있는 이점을 찾지 못하고 있어 애플은 보다 긴 교체 주기를 겪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