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미국에 암호화폐 거래소 세운다

가 +
가 -

글로벌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미국 블록체인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네번째 공식 지역기반 거래소로바이낸스 US를 개설한다. 바이낸스는 글로벌 거래소인 바이낸스 외에도 지역 거래소인 바이낸스 우간다, 바이낸스 저지(영국령 저지섬), 바이낸스 싱가포르 등을 운영하고 있다.

바이낸스는 현지 블록체인 업체인 BAM 트레이딩 서비스와 미국 거래소 바이낸스 유에스(Binance.US) 출시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월14일 밝혔다.

BAM과 바이낸스는 올해 하반기 중 미국 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올해 하반기 중 본격 출시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11일 바이낸스와 BAM은 거래 플랫폼 기술과 라이선스 이전과 관련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바이내스 장펑자오 CEO는 “미국 지역 사용자들도 머지않아 바이낸스 특유의 강력한 보안, 신속한 거래속도, 풍부한 유동성을 체감할 수 있을 전망”라며 “미국 정부의 규제를 준수하며 블록체인의 지평을 넓히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