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프리미엄’ 신청 택시기사, 조합 징계 받는다

가 +
가 -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했던 개인택시기사들이 징계를 받게 됐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하 서울개인택시조합)은 6월26일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한 개인택시 운전자 14명을 징계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는 준고급 택시 호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을 준비하고 있다. ‘타다 프리미엄’은 고급택시 서비스로 분류돼, 고급택시기사만 운전할 수 있다. 고급택시기사가 플랫폼사 변경을 신청하거나 중형 또는 모범택시사업자가 서울시에서 면허전환 인가를 받으려면 우선 조합에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현재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한 서울개인택시 조합원은 14명이다. 중형택시로 운행 중이던 11명의 조합원이 ‘타다 프리미엄’ 고급택시로 사업변경을 신청했고, 3명은 타다로 이동하기 위해 플랫폼사 변경을 요청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이들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다. 조합원 14명 모두 조합에서 제명 처분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타다’의 고급택시 프리미엄 사업은 불법 렌터카 영업을 희석시키기 위한 물타기 사업”이라며 “불법 타다 영업에 대해 조합원이 죽음으로 반대하고 5만 조합원이 울분을 토하는데 타다에 협조하는 조합원이 있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14명 조합원에 대해 즉시 징계 절차를 밟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타다는 전형적인 택시영업이다. 공유경제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불법 택시회사 ‘타다’를 반대한다”라며 “타다가 합법이면 약 70만대에 이르는 렌터카가 11인승으로 바꿔 택시영업을 해도 할 말이 없다. 특히 타다에서 파생된 제2의, 제3의 유사 플랫폼이 무질서하게 판을 치고 있는 형국”이라고 말했다.

또 “이는 모두 청와대와 국토부, 정치권과 서울시의 무원칙과 무책임한 행정 때문”이라며 정치권에 대한 비판도 덧붙였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타다가 불법 렌터카 택시영업을 멈추지 않는 한, 서울개인택시는 타다와 어떠한 협조도 할 수 없다”라며 “합법적인 법의 테두리 안에서 영업하는 모빌리티 사업자들과의 상생은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징계 건에 대해 서울개인택시조합 관계자는 “법인택시 쪽에서도 취소시키고 징계하려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서울택시운송사업조합 측에서는 “대외적으로 민감한 사안이기 때문에 실무자 입장에서는 대답하기 어렵다”라는 의견을 전했다.

한편 이달 초 서울개인택시조합은 개인택시기사 5천명을 선발해 가맹사업을 통한 ‘플랫폼 택시’를 운영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현재 카카오모빌리티, KST모빌리티, 현대자동차, 벅시 등이 조합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