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연결 사회·AI의 미래는…‘AI 엑스포 코리아 서밋 2019’ 개최

가 +
가 -

먼 미래의 모습으로만 다뤄졌던 인공지능(AI)이 어느듯 우리의 삶 가까이 다가왔다. 인공지능은 비즈니스 혁신, 차별적 경쟁력 확보, 비용절감과 함께 우리의 삶의 가치를 높여줄 수 있다. 변화무쌍한 산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단순한 기술우위 확보 경쟁을 넘어 보다 근본적이고 새로운 인식과 패러다임을 고민하고 지속적인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 중요함을 시사한다.

오는 7월17일부터 19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제2회 ‘국제인공지능대전(AI EXPO KOREA 2019)’ 행사 마지막 날인 19일에 국내외 인공지능 기업의 비즈니스 전략 및 도입 사례 등 인공지능이 우리 사회와 산업에 가져올 변화와 영향에 대해 인사이트를 공유하는 ‘AI 엑스포 코리아 서밋 2019’가 ‘초연결 사회, AI의 미래’란 주제로 진행된다.

인터넷신문 테크데일리와 인공지능신문이 공동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한국IBM 시스템사업부 인공지능 인프라 총괄 유부선 상무가 첫 발제자로 나서 ‘누가 우유 상자를 훔쳤을까?-일상 속의 AI use case’이란 주제로 간단한 업무에 인공지능을 어떻게 적용하고 효과를 볼 수 있는지를 예시를 통해 이야기한다. 이어서 KT AI사업단 임채환 상무가 ‘공간속의 인공지능과 미래’라는 주제로 인공지능 서비스가 우리의 생활패턴을 어떻게 변화시키고 있는지를 이야기한다. 노키아 네트웍스 최성남 실장은 ‘AI 기반의 기업 IT/OT 통합 및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란 주제로, 캠브리지 컨설턴트 아시아 지역 총괄 책임자인 마일즈 업튼 박사는 ‘AI-Proof of Concept(AI-개념증명): 한계에서 벗어나 실제 상용화에 도달하는 방법’이라는 주제를 각각 발표한다.

오후 진행되는 개별 세션 ‘AI Legal Tech’의 첫 발표는 인텔리콘 임영익 대표가 ‘법률 인공지능과 리걸테크의 세계’란 주제로 ‘딥러닝의 실체와 AI의 미래’, ‘AI 판사와 AI 변호사’, ‘리걸테크과 법률 혁명’ 등의 3가지 테마를 다룬다. ‘AI security’ 세션에서는 다크트레이스 코리아 주진현 수석이 ‘비지도 학습 기반의 AI를 활용한 사이버 보안 면역시스템’을 ‘AI 플랫폼’ 세션은 인텔 이주석 전무가 ‘빅데이터 분석 최적화를 위한 full AI workload’라는 주제로 최신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자세한 행사 내용과 설명은 인공지능신문 또는 테크데일리, AI 엑스포 서밋 2019 사무국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