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페이코, 750억원 투자 유치…“금융플랫폼 도약 가속화”

2017년 GS홈쇼핑 등에 이어 누적 투자유치금액 2천억원으로 늘어

가 +
가 -

NHN페이코가 한화생명보험과 너브로부터 각 500억원(6.80%)과 250억원(3.40%) 등 총 750억원을 투자 받았다. 2017년 9월, GS홈쇼핑과 NHN 이준호 회장 등으로부터 받은 총 1250억원에 이은 두 번째 투자유치다.

NHN페이코는 이번 투자를 통해 금융플랫폼으로의 도약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NHN페이코의 누적 투자유치금액은 2천억원에 이른다.

한화생명보험은 대형 생명보험사 중 하나로, 양사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금융서비스 개발과 고객 데이터 고도화 작업에 상호 협력하고, 금융서비스 및 핀테크 사업 부문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너브는 성장 잠재력이 뛰어난 국내외 기업 대상으로 전략적 투자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는 투자전문기업이다. 특히 소비재/유통업 분야에 뛰어난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어 페이코의 결제처 확대 및 브랜드 강화에 시너지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NHN페이코 정연훈 대표는 “페이코는 최근 글로벌 간편결제 시장 진출을 비롯해 혁신금융 서비스와 마이데이터 금융분야 실증 사업자로 선정되는 등 활발한 사업을 전개하며 투자자들의 신뢰를 높여왔다”라며 “이번 추가 투자를 발판으로 신규 이용자 및 가맹점 확보는 물론, 보다 혁신적인 금융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투자로 NHN페이코의 기업가치는 7300억원을 넘어서게 됐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