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V50 듀얼 스크린’ 무상 증정 한 달 연장

2019.07.31

LG전자가 ‘V50 씽큐’ 전용 액세서리인 ‘듀얼 스크린’ 무상 증정 기간을 한 달 늘린다고 7월31일 밝혔다. V50 씽큐 구매 고객들에게 듀얼 스크린을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은 6월까지 예정돼 있었지만 7월 말로 기간을 늘렸고, 이번에 또 한 달 연장됐다. 듀얼 스크린 가격은 21만9천원이다.

듀얼 스크린은 화면을 하나 덧붙여 쓸 수 있는 탈부착형 액세서리 제품이다. 6.4형 OLED 화면을 탑재한 V50 씽큐에 스마트폰 케이스 같은 액세서리를 씌우면 6.2형 OLED 화면을 하나 더 쓸 수 있다. 2개의 화면을 통해 여러 앱을 동시에 즐길 수 있으며, 게임 패드로도 활용할 수 있다.

V50 씽큐의 핵심 차별화 요소인 듀얼 스크린은 첫 공개 당시 혹평을 받았다. 삼성과 화웨이의 폴더블폰이 연달아 공개된 직후 발표돼 시대착오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폴더블폰이 기술적 문제로 주춤한 사이 실용적인 접근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V50 씽큐 판매량을 늘리는 데 일조했다.

LG전자는 V50 씽큐 출시 후 듀얼 스크린 체험 마케팅에 집중해 왔다. 지난 6월24일부터 7월14일까지 전국 주요 LG 베스트샵과 이동통신사 매장 등에서 모바일 게임대회를 실시한 데 이어 지난 20, 21일에는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서 ‘LG V50 씽큐 게임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약 7만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LG전자는 듀얼 스크린의 사용 편의성을 보다 많은 고객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에서 무상 증정 프로모션 기간을 늘렸다고 밝혔다. LG전자는 “고객들이 일상에서 다양한 작업을 빠르게 처리하고자 하는 수요가 지속 늘어나고 있는 만큼 LG 듀얼 스크린의 활용도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듀얼 스크린은 공급 지연 현상을 빚고 있다. 일부 V50 씽큐 구매자들은 두 달이 넘도록 듀얼 스크린을 받지 못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