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 SF소설 신인작가 멘토링 나선다

SF를 소재로 한 작품은 모두 응모 가능하다.

가 +
가 -

카카오페이지가 국내 콘텐츠 플랫폼 최초로 SF(과학소설) 분야 신인작가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번 멘토링 프로그램은 본인 이름으로 소설을 출간하거나 유료 연재한 경험이 없는 신인급 작가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출판사와 이미 계약한 작가는 지원이 불가능하며, 상업적 목적으로 발표된 적이 없는 작품과 전체 및 15세 연령가 작품만 응모 가능하다.

접수는 8월1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다. 심사는 9월2일부터 11일까지 이뤄진다. 9월20일 카카오페이지 앱 내 공지 및 개별 연락을 통해 최종 선정된 멘티를 발표한다. 멘토링은 9월30일부터 10주간 진행될 예정이다.

심사를 거쳐 멘티로 선정된 16명의 신인 작가들은 제출한 시놉시스와 1만자의 초고를 바탕으로 10주 동안 전문작가 4인에게 글쓰기 노하우를 포함해 스토리, 캐릭터, 세계관 등 작품 전반에 대한 온오프라인 멘토링을 받게 된다. 완성된 5만자 내외의 단편 소설은 카카오페이지와 직접 계약해 유료 연재를 진행한다. 카카오페이지는 웹툰 및 영상 등 2차 저작사업도 검토할 예정이다.

종이책 출판은 국내 SF 출판사 ‘아작’이 맡는다.

멘토로는 국내 SF 분야에서 손꼽히는 작가인 ‘우리가 추방된 세계’ 김창규 작가와, 영화 ‘설국열차’의 과학 자문이자 웹소설 ‘사바삼사라’를 집필한 김보영 작가가 참여한다. 또 판타지 웹소설 인기작가이자 칼럼니스트인 요삼 작가와, 카카오페이지와 CJ ENM이 공동 주최한 소설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소설가로 데뷔, 영화 시나리오 작가로도 활발히 활동 중인 윤홍기 작가가 노하우를 전수한다.

카카오페이지 측은 “장르의 한계를 넘어 다양한 콘텐츠들이 탄생하고 성공할 수 있는 창작 기반을 만들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라며 “현실에 있을 법한 이야기부터 가상의 세계까지, 새롭고 다양한 콘텐츠를 기대하는 독자는 물론 예비 창작자들에게도 의미 있는 멘토링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