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대용량 5G DU 적용…데이터 트래픽 처리 2배

중계기가 팔다리라면 DU는 머리다.

가 +
가 -

LG유플러스가 대용량 5G DU(Digital Unit)를 개발해 상용망 적용을 시작했다고 8월1일 밝혔다. 중계기(AAU, Active Antena Unit)와 함께 기지국을 구성하는 DU는 일종의 CPU 역할을 하는 장비다. LGU+에 따르면 이번 DU 장비는 기존 대비 2배 이상 데이터 처리가 가능하다.

DU는 스마트폰과 무선 신호를 주고받는 AAU를 통해 들어온 음성 및 데이터 신호를 디지털로 변환해 코어장비에 전달해주는 장비다. AAU가 팔다리라면 DU는 머리인 셈이다. 중계기 장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역시 DU를 통해 이뤄진다. 대용량 5G DU는 기존보다 AAU 수용 용량을 2배로 늘렸다. 연결 가능한 AAU가 18개에서 36개로 늘었다. LGU+는 36개 AAU를 연결할 수 있는 대용량 5G DU 상용망 적용은 국내에서 처음이라고 전했다.

AAU 수용 용량 증가에 따라 가입자 트래픽 처리 용량도 증가했다. 기존 20Gbps에서 50Gbps로 2.5배 늘었다. 속도 저하 없이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지속 이용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된 셈이다.

장비 크기는 기존과 동일하다. 설계 집적도를 높이고 장비 경량화를 통해 국사 공간의 효율성을 높였다. 전력 사용량도 개선됐다. 기존에는 DU 1대당 전력이 1.33KW였지만 신규 DU는 0.89KW로 줄었다. 또 DU 1대가 수용하는 AAU가 2배 늘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기존 대비 66% 이상의 전력이 절감된다.

LGU+ 이상헌 NW개발담당은 “5G 대용량 DU를 서울, 수도권을 중심으로 구축을 시작했다”라며 “가입자 증가에 맞춰 더욱 효율적이고 신속한 커버리지 확대 및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