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 아태지역 기업 비즈니스 성과 창출 가속화 지원

가 +
가 -

레드햇이 아태지역 기업들의 오픈 이노베이션 문화 조성에 앞장선다. 레드햇은 호주, 홍콩,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및 싱가포르 등 아태지역 기업들이 비즈니스 성과 창출을 가속화하기 위해 ‘레드햇 오픈 이노베이션 랩’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고 8월6일 밝혔다.

레드햇은 2016년 시작된 레드햇 오픈 이노베이션 랩을 2017년 아태지역에 론칭했다. 레드햇은 기업들과 협력해 사람, 방법론 및 기술을 통합해 혁신을 촉진하고 비즈니스 챌린지를 가속화된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호주 헤리티지 은행과 애들레이드 대학, 인도 국가증권거래소, 일본 후쿠오카 금융그룹 등이 참여하고 있다. 레드햇 오픈 이노베이션 랩 레지던시는 레드햇 또는 고객 오피스, 팝업 랩 공간 등 고객이 선호하는 공간에서 진행 가능하며, 1-3개월 동안 진행된다.

기업은 레지던시 프로그램 기간 동안 애자일 개발 방식 및 데브옵스 프랙티스를 활용해 어떻게 기존 문제를 해결하거나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같은 새로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직접 경험해볼 수 있다. 기업은 또한 오픈 원칙 및 열린 문화가 어떻게 혁신을 가속화하는지 가까이서 확인할 수 있다.

웨인 마찬트 헤리티지 은행 CIO는 “레드햇 오픈 이노베이션 랩 레지던시는 우리가 혁신적인 문화를 수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의 촉매제 역할을 성공적으로 해냈다”라며 “하나의 목표에 초점을 맞춘 협업팀을 오픈소스 툴로 지원함으로써, 우리는 혁신을 지속하고 고객 경험을 향상시킬 신규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었다”라 말했다.

존 알레시오 레드햇 글로벌 서비스 수석 부사장 및 총괄은 “아태지역 기업들은 혁신 DNA를 이식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라며 “레드햇의 열린 접근방식을 채택해 높은 성과를 내고 팀을 자체적으로 구성함으로써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새로운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기업들을 지원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라 말했다.

한편, 레드햇은 지난 4월 레드햇 오픈 이노베이션 랩 서비스의 국내 출시를 발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