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오디오 스트리밍’ 생중계 뛰어들었다

"오디오 콘텐츠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내세우겠다"

가 +
가 -

네이버가 모바일 첫 화면에서 새로운 라이브 오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나우(NOW)’를 선보인다. 네이버 앱의 다른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네이버는 생중계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오디오 콘텐츠 형식을 실험하면서, 오디오 콘텐츠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키울 생각이다.

10대 겨냥한 콘텐츠 대거 포진

나우는 오디오 콘텐츠를 24시간 라이브로 즐기는 스트리밍 서비스다.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에서 이용할 수 있다. 날씨 오른쪽 영역의 나우 로고를 누르고, 스트리밍 중인 프로그램 중에서 사용자가 원하는 것을 골라 들으면 된다고 네이버 측은 설명했다.

사용자에게는 편리한 서비스다. 네이버 앱을 이용하면서 끊김없는 콘텐츠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네이버는 라이브 서비스의 강점을 살려 실시간 채팅 기능과 프로그램 알림 기능 등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네이버는 네이버 앱에 나우를 적용해 서비스 자체의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이용자 체류시간을 확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10대층의 이용을 유도하려는 듯, 이들이 선호할 만한 콘텐츠를 대거 포진했다. 아침 등굣길을 공략하는 콘텐츠도 마련돼 있다.

기존 서비스와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나우는 네이버 뮤직 서비스 바이브(VIBE)의 음악 추천 경험을 적용할 예정이다. 새벽이나 점심시간 등 시간대에 맞춘 콘텐츠부터 기분, 장르에 따라 큐레이션된 뮤직 콘텐츠 등을 나우를 통해 들어볼 수 있다.

네이버는 나우에서 특정 음악에 ‘좋아요’를 누르면 바이브 인공지능(AI) 음악 추천에도 반영될 수 있도록 관련 기능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나우는 음악 콘텐츠를 지원해 이용자를 끌어 모으고, 바이브는 자체 추천 알고리즘을 고도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나우 TF에서 콘텐츠를 총괄하는 이진백 리더는 “오디오 콘텐츠는 ‘멀티태스킹’이 가능한 만큼, 네이버 앱 이용자들이 나우를 통해 일상에서 새로운 오디오 사용 경험을 확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이를 기반으로 네이버는 앞으로도 오디오와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 강화에 더욱 속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2017년 ‘오디오클립’ 출시에 이어 지난해 ‘오디언소리’를 인수하는 등 국내 오디오 콘텐츠 시장을 지속 공략해오고 있다. 네이버는 2018년 4분기 컨퍼런스 콜을 통해 향후 오디오 콘텐츠 확보에 투자하고, 오디오 생태계 조성에 집중하겠다는 포부를 전한 바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