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수 100만 ‘타다’, 수도권 중심으로 서비스 지역 확대

타다가 운영지역을 넓히고 있다.

가 +
가 -

타다가 택시업계 반발에도 불구하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운영 지역을 빠르게 확장해 나가고 있다. 타다 운영사인 브이씨엔씨(VCNC)는 9월2일 타다 출시 10개월 만에 서비스 지역을 약 1.5배 확대했으며, 이에 따라 호출 수는 1600% 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VCNC는 지난 3월부터 타다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해 ‘타다 신규지역 제안’을 진행했다. 8월19일 기준 전국 총 1천여개 지역에서 3만여건의 서비스 확대 요청이 집계됐다.

주요 권역별 요청 건수는 ▲인천/경기 2만2475건 ▲대전/세종/충청 2160건 ▲광주/전라 1372건 ▲대구/경북 1842건 ▲부산/울산/경남 4028건 ▲강원 403건 ▲제주 431건 등으로 나타났다. 6대 광역시 기준으로는 부산이 32.4%(3098건)로 가장 많았으며, 인천 22.8%(2177건), 대구 16.8%(1602건), 대전 12.5%(1197건), 광주 9.9%(949건), 울산 5.7%(541건) 순이었다.

이에 따라 타다는 서울에서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운영 지역을 확장했다.

현재 타다의 실시간 호출 서비스 이용가능 지역은 출발 및 도착지 포함 수도권 총 49곳(서울 및 인천은 구, 경기도는 시로 구분)이다. 지난해 10월 출시 당시에는 33곳에서만 서비스를 운영했다.

2019년 8월 현재 타다 회원수는 100만여명이다. 재탑승율은 평균 89%대로 높은 이용자 만족도를 유지하고 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전 국민이 좀더 나은 이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타다는 서비스 개선 및 지역 확대를 이어나갈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타다는 이용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이동 수요자인 국민들의 편익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