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IFA 2019서 삼성, “미래 라이프스타일 주도하겠다”

2019.09.05

삼성전자는 9월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가전박람회 ‘IFA 2019’ 개막에 앞서 하반기 주요 신제품과 서비스를 공개하는 프레스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미래를 디자인하라(Designing Your Tomorrow)’는 슬로건 하에 진행된 이번 행사의 기조연설자인 벤자민 브라운 삼성전자 유럽 총괄 마케팅 담당 상무는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는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로 세상을 더 발전시키는데 많은 노력을 해왔다”라며 “삼성은 업계에서 ‘혁신’을 주도하는 브랜드로서 더 대담하게 향후 50년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 벤자민 브라운 삼성전자 유럽 총괄 마케팅 담당 상무

삼성전자가 미래를 준비하는 전략은 ▲인공지능(AI)·5G·연결성을 기반으로 한 제품·서비스 혁신 ▲밀레니얼 세대 등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이해를 통한 새로운 시장 트렌드 주도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상생이다.

| QLED 8K 98형

QLED 8K TV는 새로운 시장 트렌드를 주도하는 최정점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55형 ‘QLED 8K’를 공개하며, QLED 8K가 98형에서부터 55형까지 풀 라인업이 완성됐다고 강조했다. 네이든 셰필드 유럽 총괄 TV 담당은 “유럽을 중심으로 주요 시장 소비자들의 요구가 커 QLED 8K 라인업을 확대했다”라며 “작년 IFA에서 QLED 8K를 처음 발표한 이후 1년 동안 의미 있는 성장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삼성전자가 14년 연속 TV 1위를 기록하는 해이며, 이러한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디스플레이·콘텐츠·연결성 등 기존의 장벽을 뛰어넘어 소비자들이 원하는 새로운 TV 시청 경험을 끊임없이 창조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또한 ‘8K 협회(8K Association)’와 함께 8K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BESPOKE)’를 중심으로 다양한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혁신 가전도 대거 공개했다. 특히 내년 출시를 예고한 빌트인 주방가전의 첫 제품인 오븐은 밀레니얼 세대들의 특성을 분석해 기획됐다. 컨벡션으로 굽는 요리와 스팀 방식으로 찌는 요리를 동시에 할 수 있는 ‘듀얼 쿡 스팀’기능을 적용했다. ▲강력한 제트에어 기술과 냄새 분해 필터가 탑재된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최대 200W의 초강력 흡입력과 차별화된 미세먼지 차단 필터 시스템을 갖춘 무선청소기 ‘삼성 제트’ ▲강력한 필터 시스템과 무풍 청정 기능이 특징인 공기청정기 ‘큐브’를 함께 선보였다.

| 갤럭시 A90 5G

| 갤럭시 폴드

삼성전자는 ‘갤럭시 A’ 시리즈 최초의 5G폰 ‘갤럭시 A90 5G’도 선보였다. 6.7형 슈퍼 아몰레드 인피니티-U 디스플레이, 4800만화소 트리플 카메라를 갖춘다. 9월4일 한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으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갤럭시 폴드’도 6일 한국을 시작으로 영국, 프랑스, 독일, 싱가포르, 미국 등에서 4G LTE 또는 5G 버전으로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갤럭시 워치 액티브2’는 이탈리와 유명 운동기구 업체인 ‘테크노짐(TECHNOGYM)’과의 파트너십을 공개하며 개인 맞춤형 건강 관리가 가능함을 부각시켰다.

aspen@bloter.net

읽을 가치가 있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