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경찰, ‘마카롱택시’ 드라이버로

"보다 안전한 탑승환경을 제공할 것"

가 +
가 -

브랜드택시 ‘마카롱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는 9월6일 서울경찰전직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맺고 퇴직 경찰관들의 마카롱택시 전문 드라이버 ‘마카롱쇼퍼’ 지원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KST모빌리티는 마카롱택시 드라이버를 ‘마카롱쇼퍼(macaron Chauffeur)’로 부르고 있다. 마카롱쇼퍼가 되려면 총 3일, 24시간에 걸쳐 전문 교육을 받아야 한다. 교육은 마카롱택시 브랜드의 비전 및 핵심가치 교육, 서비스 마인드, 고객 경험, 상황별 서비스 지침 등 이동서비스 제공을 위한 C/S 교육, 심폐소생술과 같은 위급상황 대응 교육 등을 포함한다.

이번 제휴를 통해 KST모빌리티는 마카롱쇼퍼 채용 시 서울경찰전직지원센터를 통해 퇴직 경찰관을 맞춤형으로 추천 받는다. 퇴직 경찰관은 준법성과 사회봉사 의식을 기본으로, 안전예방 관련 지식과 경험이 풍부해 승객에게 보다 안전한 탑승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KST모빌리티 측은 전했다.

특히 직영 마카롱택시 드라이버는 평가연동형 월급제로 고용한다. KST모빌리티에 따르면 기본급에 각종 수당과 운행 평가에 따른 인센티브 등을 더할 경우 연 3300만~3600만원 가량의 수입을 기대할 수 있다고 한다.

경찰전직지원센터는 경찰관의 퇴직 후 원활한 사회복귀를 돕기 위해 상담과 교육, 취업알선과 사후관리를 통해 맞춤형 전직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울, 경기, 대전, 대구, 광주, 부산 등 전국 6개 지역에서 경찰전직지원센터를 운영 중이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마카롱택시의 핵심은 마카롱쇼퍼를 통해 제공되는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에 있다”라며 “KST모빌리티는 이번 협력을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드라이버를 채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2월 서울에서 직영 마카롱택시로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KST모빌리티는 민트 컬러로 단장한 차량, 무료 와이파이·충전기·생수·마스크·카시트 같은 편의물품, 전문교육을 이수한 드라이버, 승차거부 없는 예약제(최소 1시간-최대 7일) 호출방식 등으로 차별화된 택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올해 7월에는 현대·기아차로부터 50억원을 투자 받은 바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