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10월11일 출격 ‘LG V50S 씽큐’…듀얼스크린 이번에도 통할까

2019.09.26

LG전자의 하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LG V50S 씽큐’ 출시일이 확정됐다. 10월11일 이동통신 3사와 오픈마켓, LG베스트샵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출시된다. 119만9천원으로 책정된 LG V50S 씽큐에 대해 회사 측은 “고객 목소리를 적극 반영한 신형 ‘LG 듀얼 스크린’을 기본 제공한다”라며 “2.1형 전면 알림창과 ‘360도 프리스탑’을 적용해 편의성이 개선됐다”라고 강조했다.

LG V50 씽큐에서 처음 시도된 LG 듀얼 스크린은 공개 당시 혹평을 받았다.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연달아 폴더블폰을 공개한 직후 발표돼 시대착오적인 폼팩터라는 비판이 컸다. 하지만 폴더블폰이 기술적 문제로 주춤한 사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폴더블폰에서 기대할 수 있는 장점들을 갖췄다”라는 평가를 받으며 V50 씽큐 판매량을 늘리는 데 일조했다. 올해 초 출시된 LG 듀얼 스크린은 21만9천원에 판매됐다.

| 신형 LG 듀얼 스크린을 기본 포함하는 ‘LG V50S 씽큐’가 내달 11일 출시된다.

LG전자는 LG V50S 씽큐 국내 출시를 앞두고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10월4일부터 10일까지 진행되는 예약 구매자는 무선 이어폰 ‘톤플러스 프리’나 1년 이내 디스플레이가 파손되는 경우 한 차례 무상 교체 혜택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예약 판매에 참여하고 싶은 소비자는 이동통신3사 매장이나, LG베스트샵 매장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2세대 LG 듀얼 스크린 기본 제공

LG전자는 LG V50S 씽큐에 고객 목소리를 적극 담았다. LG전자가 LG 듀얼 스크린 사용 고객 2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약 45%가 외부 알림창이 있었으면 한다고 답했고, 25%는 자유로운 고정 각도를 원한다고 응답했다. 새 LG 듀얼 스크린 전면의 2.1형 알림창은 커버를 열지 않고도 시간, 날짜, 배터리 상태, 문자메시지, 수신전화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화면이 펼쳐지는 각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360도 프리스탑’은 사용성을 높인다.

LG V50S 씽큐는 후면 지문 대신 ‘화면 내 지문인식’ 기능을 적용했다. 듀얼 스크린을 뒤쪽으로 완전히 접은 상태에서도 지문인식을 사용할 수 있다. LG V50 씽큐는 듀얼 스크린을 완전히 뒤로 접게 되면 접힌 화면이 제품 뒤쪽을 가려 지문 센서를 사용하기 어려웠다. LG V50S 씽큐는 3200만화소 전면 카메라를 탑재해 후면 카메라에 버금가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또 고성능 마이크를 활용한 ASMR(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 기능도 담았다.

오승진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해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LG V50S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의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LG V50S 씽큐 국내 출시를 앞두고 300명 규모의 체험단을 운영한다. 체험단은 LG 스마트폰 사용자는 물론, 타사 제품 사용자도 지원할 수 있다. LG V50S 씽큐 체험단 모집은 9월27일부터 10월3일까지 일주일 동안 진행된다. 체험을 원하는 소비자는 LG전자 페이스북 이벤트 페이지(www.facebook.com/theLGstory, 27일 오픈)에서 지원서를 작성하면 된다. 체험단은 추첨을 통해 선정된다.

aspen@bloter.net

읽을 가치가 있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