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한국전력-네이버, 빅데이터로 1인 가구 안부 살핀다

통신과 전력 데이터를 활용한 사회안전망 서비스

가 +
가 -

통신과 전력 데이터를 활용한 사회안전망 서비스가 나온다.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인 1인 가구의 상태를 통신∙전력 데이터 분석을 통해 확인하고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식이다.

SK텔레콤과 한국전력공사, 네이버비즈플랫폼, 광주광역시 광산구는 10월11일 빅데이터 기반의 사회안전망 서비스 제공 실증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통신∙전기∙클라우드 등 고유 데이터를 보유한 기업과 IT 기술을 복지 행정에 활용하고자 하는 지방자치단체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셈이다.

| (왼쪽부터) 박기은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기술총괄책임리더, 최낙훈 SK텔레콤 5GX IoT/데이터 그룹장, 김삼호 광산구청장, 한상규 한국전력 디지털변환처장

 

이날 광산구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최낙훈 SKT 5GX IoT/데이터 그룹장과 한상규 한국전력공사 디지털변환처장, 박기은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기술총괄책임리더, 김삼호 광산구청장 등의 관계자가 참석해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통신 데이터와 전력 데이터를 융합한 데이터 분석 기법을 도입해 1인 가구 안부 살핌 서비스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실증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가정 내 활동을 파악할 수 있는 전력 데이터와 위치이동 및 통화 여부를 알 수 있는 이동전화 기지국 데이터를 통합 분석해 지방자치단체가 효율적으로 복지업무를 수행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별도 장비나 센서가 필요하지 않다는 점도 장점이다.

실증사업은 광산구를 대상으로 오는 11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1년 동안 진행된다. 통신∙전력 데이터 수집 및 분석에 동의한 200가구에 1인 가구 안부 살핌 서비스가 제공되며, 실증사업은 상태정보 서비스와 생활분석 서비스 둘로 나눠 진행된다. 상태정보 서비스는 행정복지센터와 소속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에게 실증사업 참여 1인 가구에 대한 활동상태 알림을 제공하며, 생활분석 서비스는 대상자의 생활패턴과 집단 특성을 분석해 복지업무에 필요한 맞춤형 데이터를 도출한다.

각 기관은 이번 실증사업을 바탕으로 해당 기술을 수도 검침, 모션 감지 등 다양한 서비스로 확장할 계획이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기존 제한된 인력으로는 관내 돌봄 대상자에 대한 맞춤 서비스가 어려웠으나, 이번 사업을 통해 더 많은 시민에게 향상된 복지 혜택이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상규 한국전력공사 디지털변환처장은 “전력과 통신, 인터넷 각 분야를 대표하는 기업 간 데이터 협력을 통해 행정을 고민하는 지자체에 새로운 공공서비스 모델을 제공하고자 하는 시도로서 큰 의미가 있다”라고 전했다.

박기은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기술총괄리더는 “공공기관용 클라우드를 안정적으로 제공해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빅데이터를 통합 관리하고 분석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낙훈 SKT 5GX IoT/데이터 그룹장은 “SKT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고 사회적 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앞으로도 지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