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가보니] ‘아이폰11’ 출시일 풍경…“5G 없어도 돼, 카메라 기대 커”

2019.10.25

“제가 있는 지역에는 5G가 잘 안 터진다. 달라진 카메라에 대한 기대가 컸다.”

‘아이폰11’ 시리즈가 국내 출시됐다. 이번 아이폰은 발표 직후 ‘인덕션’을 연상시키는 카메라 디자인에 대한 혹평이 많았지만, 정작 구매자들은 카메라 기능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국내 애플의 성지인 ‘애플 가로수길’에서 첫 번째로 ‘아이폰11 프로’를 구매한 송영준 씨(18세)는 가장 기대하는 기능으로 카메라를 꼽았다. 이번 아이폰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5G 미지원에 대해서는 개의치 않는 모습이었다. 현장의 다른 구매자들도 대부분 비슷한 반응이다.

| ‘아이폰11’ 출시일 가로수길 애플스토어

“카메라에 대한 기대가 가장 커”

아이폰11 시리즈 국내 출시일인 10월25일 오전 8시. 국내 유일의 애플스토어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애플 가로수길 앞에는 약 70여 명의 구매 대기자들이 줄을 섰다. 대기 줄의 가장 앞에 선 송영준 씨는 두 번째 대기자인 백두연 씨(17세)와 함께 전날 오후 5시부터 애플스토어 앞에서 기다렸다고 말했다. “통신사를 거치는 게 불편하고, 애플스토어라는 상징적 장소에서 최대한 빨리 구매하고 싶었다”는 이유에서다. 고등학생인 송영준 씨는 현장체험학습 보고서를 내고 이번 출시 이벤트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 ‘아이폰11 프로’ 애플스토어 1호 구매자 고등학생 송영준 씨

4년 동안 ‘아이폰6S’를 사용한 송영준 씨는 아이폰11 프로에 기대하는 요소로 카메라를 가장 먼저 꼽았다. 또 성능과 디스플레이 부분에 대한 기대도 나타냈다. 디자인에 대해서는 “처음엔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보다 보니 괜찮아졌고 카메라 성능이 그만큼 발전했기 때문에 괜찮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전라북도 지역 기숙형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송영준 씨는 5G가 해당 지역에서 잘 안 터지기 때문에 애초에 5G에 대한 기대가 없었다고 밝혔다.

다른 구매자들도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현장에서 아이폰11 프로를 구매한 강 아무개 씨(29세)는 “광각 모드, 야간모드 등 카메라 기능 변화에 대한 기대가 컸다”라며 “디자인에 대한 혹평이 있지만 오히려 개성이 있어서 차별성이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9번째 대기자였던 홍성진 씨(23세)는 “영상 쪽 일을 하는 친한 형에게 선물하기 위해 아이폰11 프로를 구매하게 됐고 사진과 동영상 기능에 대한 기대가 컸다”라고 말했다. 또 10년 넘게 아이폰만 써온 이용자에게 5G 지원 여부는 구매 결정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장에서 선물을 받은 구매자의 지인(29세)은 “카메라 디자인에 대한 불만은 있지만, 제품 마감이 잘 돼 있어 큰 불만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 ‘아이폰11 프로’를 선물용으로 구매한 홍성진 씨는 사진과 동영상 기능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애플스토어의 상징성

스마트폰 출시 당일 긴 줄을 늘어선 풍경은 점차 사라지는 추세다. 과거에는 원하는 제품을 가장 빨리 받아 사용할 수 있다는 이유만으로 매장을 찾았지만, 이제 구매 창구가 매장으로 한정되지 않고 온·오프라인으로 다양해졌고 사전 예약 등이 진행되기 때문에 굳이 매장을 찾을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선착순 경품 행사 등 마케팅의 일환으로 이동통신사에서 제품 출시 행사의 명맥을 이어왔지만, 이마저도 부정적인 여론 탓에 대부분 줄 세우기 대신 사전 선발 형태로 출시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이날도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사전 추첨 형식으로 고객을 행사에 초대해 경품을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SKT는 오전 11시 11분 서울 성수동 창고형 갤러리 ‘피어 59 스튜디오’에서 200여명의 고객을 무작위로 초청해 아이폰11 출시 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행사에는 폴킴과 헤이즈 등의 11분 미니 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KT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사전 예약 고객 중 55명을 초청해 다양한 경품을 증정했다. LGU+는 서울 강남구 강남직영점에서 애플 마니아 11명을 선발해 아이폰11 출시 행사를 열었다.

| 약 70여 명의 구매 대기자가 애플스토어 앞에 줄을 섰다.

반면, 별다른 혜택이 없는 애플스토어 앞에는 이른 시간에도 70여명의 구매자들이 줄을 섰다. 이들은 애플스토어를 찾은 이유에 대해 상징성을 들었다. 8번째 대기자였던 고민수(32세) 씨는 애플스토어를 찾은 이유에 대해 “오픈 이벤트를 보고 싶었고 애플스토어에서 박수를 쳐주는데 그런 분위기를 느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강 아무개 씨도 “당일 행사에 처음 와 봤는데 현장 분위기를 느끼기에 좋았다”라며 “언락폰으로 구매했을 때 요금제도 자유롭고 제약이 없는 게 좋아서 애플스토어에서 아이폰11 프로를 샀다”라고 말했다.

| 애플스토어 직원들이 구매자를 박수와 하이파이브로 환호해주고 있다.

이날 애플스토어 행사는 일렬로 늘어선 직원들의 박수와 함께 시작됐다. 제품 구매자가 나올 때마다 구매자와의 하이파이브가 이어졌다. 매장을 빠져나올 때까지 박수갈채가 연이어 쏟아져 나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