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 제로레이팅 ‘U+카카오내비’ 서비스 출시

LG U+ 및 U+망 MVNO 가입자는 ‘U+ 카카오내비’ 데이터 이용료가 무료다.

가 +
가 -

LG유플러스(이하 LG U+)와 카카오모빌리티가 ‘U+카카오내비’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1월12일 밝혔다. 지난 9월 양사가 체결한 ‘5G 기반 미래 스마트 교통 분야 서비스’ 협력 MOU 이후 내놓은 1호 서비스다.

이에 따라 LG U+와 LG U+ 알뜰폰(MVNO)을 쓰는 LTE 및 5G 고객들은 앞으로 U+카카오내비 이용 시 제로레이팅을 적용 받게 된다. 모바일 데이터 이용료 부담 없이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기존에 원내비를 이용하고 있던 고객은 업데이트만으로도 앱이 전환된다. 구글플레이 또는 원스토어에서 ‘U+카카오내비’를 다운로드해 이용할 수 있으며 최초 로그인 시 원내비에서 사용하던 즐겨찾기, 최근 목적지를 매뉴얼에 따라 손쉽게 이관할 수 있다.

U+카카오내비의 가장 큰 특징은 카카오T 플랫폼을 이용하는 일반 이용자, 택시기사, 대리기사를 통해 구축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1분 단위 길안내’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또한 머신러닝 기술로 보다 정확한 예상 소요 시간을 알려주고, 미래 운행 정보 기능을 탑재해 최대 1년까지 미래 특정 시점의 교통 정보 등을 제공한다고 한다.

주차장 검색기능을 지원한다. 모바일로 실시간 이용 가능한 주차장을 검색하고, 예약과 결제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다.

음성인식 기능도 쓸 수 있다.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가 접목되어 ‘헤이카카오’를 부르면 음성인식이 작동되며, 원하는 명령어를 말하면 된다. 목적지 변경, 음악듣기, 포털 검색, 날씨정보 검색 등을 음성으로 조작 가능하다.

이번 제휴를 통해 LG U+는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의 품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이용자 저변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 U+ 모바일서비스2담당 문현일 담당은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의 첫걸음을 내딛게 되어 기쁘다”라며 “향후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협력 사업을 진행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