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서울대, AI 연구 맞손…최신 기술 교류한다

최신기술 교류 및 상호 연구 협력 관계 구축

가 +
가 -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서울대학교가 인공지능(AI) 연구에 협력한다. 한국MS와 서울대는 11월15일 AI 분야에서의 최신 기술 교류 및 긴밀한 상호 연구 협력 관계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대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서울대 오세정 총장을 비롯해 차석원 국제협력부본부장(공과대학 교수), 장병탁 AI연구원 원장(공과대학 교수), 최양희 AI위원회 위원장(공과대학 교수), 고학수 AI연구원 부원장(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전병곤 AI연구원 부원장(공과대학 교수)과 MS 총괄 부사장이자 MS연구소 아시아 소장인 샤오우엔 혼 박사, MS연구소 이미란 전무가 참석했다.

오세정 총장은 지난 2013년 MS 창업자 빌 게이츠의 서울대 방문 및 강연을 언급하며, 양 기관의 인연이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으로 이어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오 총장은 특히 AI 연구원, 낙성 벤처 밸리, 데이터사이언스대학원 등 서울대의 AI 분야 성과와 비전을 공유하며, 해당 분야에서의 긴밀한 연구 협력 관계 구축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대는 2014년에 설치된 빅데이터연구원을 확대 개편해 AI와 데이터사이언스를 포괄하는 AI 연구원을 최근 발표했다. AI 연구원은 12월 초 개원할 예정이다. 또 서울대, 서울시, 관악구 3개 기관이 협력해 서울대 후문부터 낙성대 공원 일대까지 스타트업 파크 낙성벤처밸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내년 3월 서울대 데이터사이언스 대학원도 문을 연다.

MS는 올해 3월 ‘한국형 AI 활성화를 위한 포괄적 지원 플랜’을 발표했다. 산업적인 측면과 아울러 기술 격차 해소, 일자리 창출 등 사회 전반에 기여하겠다는 내용이다. 한국MS는 “이번 협력 또한 이러한 국내 AI 도입 및 연구개발을 위한 지원의 일환으로 성사됐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