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과 노력” 4차 산업시대를 맞이하는 자세…’STAC 2019′

가 +
가 -

4차 산업혁명이란, 기존 산업 영역에 물리, 생명과학, 인공지능(AI) 등을 융합해 생산에서 관리, 그리고 경영에 이르는 산업 전영역의 혁신을 일으키는 활동을 뜻한다. 2차 산업에서 3차 산업으로 넘어갈 당시처럼 신산업이 탄생하기도 하며, 전통적인 2차·3차 산업에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의 IT 기술이 융합돼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현상도 관측된다.

2016년 다보스 포럼에서 처음 4차 산업혁명이 주창된 이후 3년이 지난 대한민국의 현주소는 어떨까. 대한민국은 민관 주도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지만, 기존 산업 분야와 새로운 정보 기술이 결합해 발생하는 예측 불가능한 결과는 대처하기 어렵다. 지금 세대의 역할은 미래 세대를 직접적으로 이끌어갈 학생들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는 것이다.

STAC, 고등학생들의 앱 개발 경연대회

중소벤처기업부와 SK텔레콤, SK플래닛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0’과 함께하는 스마틴앱챌린지(Smarteen App Challenge, STAC)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공동의 노력 중 하나다.

스마틴앱챌린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ICT(정보기술) 청소년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는 전국 고등학생 앱 개발 경진대회다. 지난 2011년 이후 지금까지 675개 학교에서 2895개팀, 1만여 명이 넘는 학생이 참가한 국내 최대 고교생 앱 개발 경진 대회다.

학생들이 담고 있는 생각을 현실로 옮길 수 있도록 3주간의 개발 교육과 ‘찾아가는 1:1 팀별 멘토링’, 합숙을 통한 개발 계획, 해외 연수 등을 제공하고, 학생들은 이 기회를 발판으로 다가올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한다.

| 스마틴앱챌린지 2019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효자눈’

스마틴앱챌린지 2019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효자눈’ 팀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면서도, 선한 영향력까지 품은 좋은 예다. 효자눈 팀은 시각장애인이 스마트폰을 점자로 접근할 수 있도록 돕는 앱이며, 점자 스마트폰 케이스와 블루투스 장치가 사용된다. 디지털 점자 케이스는 점자를 직접 만져서 읽을 수 있는 특수 점자 장치가 배치돼있다.

효자눈을 개발한 상일미디어고등학교 학생들은 기획과 개발, 임베디드 장착과 시각디자인까지 하나부터 열까지 직접 진행했다. 처음부터 스스로 노력하고 주도해야겠다는 학생들의 마음가짐이 있었기에 착한 앱이 탄생할 수 있었다.

도래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나무도 중요하고, 숲도 볼 수 있어야 하며, 서로 관련 없을 것 같은 숲도 땅속에서는 하나 된 뿌리로 연결되는 시대다. 단순한 비유가 아니라 엣지 컴퓨팅과 빅데이터만 해도 나무와 숲으로 볼 수 있고, 빅데이터 응용 분야가 뿌리로 연결된 세상에 가깝다. 모든 자원과 기회를 아끼지 않고 제공하는 정부와 기업, 그리고 스마틴앱챌린지 같은 행사를 통해 더 높은 세상을 바라보는 학생들이 있기에, 앞으로의 4차 산업 혁명 시대의 전망은 맑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