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대형택시 ‘벤티’ 달린다

기본요금은 4천원부터.

가 +
가 -

‘카카오T 벤티’가 시험운행을 시작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2월11일 오후 4시부터 대형승합택시 ‘카카오T 벤티(이하 벤티)’의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벤티는 차종인 ‘밴’과 카카오 T의 ‘T’ 합성어로, 커피전문점에서 그란데보다 20온스 큰 제품으로 통칭되는 이탈리아어 벤티(Venti)를 본땄다. ‘넓고 쾌적한 서비스’를 의미한다.

100대로 시작…가까워야 잡는다

우선 카카오모빌리티는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100여대 벤티를 운영할 예정이다. 기술적 안정성을 높이고, 크루(기사) 및 이용자 의견을 수렴해 서비스 품질을 확보하고자 이 같은 베타 서비스를 먼저 진행하게 됐다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설명했다.

이용자들은 베타 기간 동안 카카오T 앱으로 벤티를 부를 수 있다. 다만 일반택시를 호출했을 때 이용자 주변에 이용 가능한 벤티 차량이 있을 경우 팝업창을 통해 안내를 받는 식이다. 이용을 원하지 않으면 취소도 가능하다.

|벤티는 배회영업을 하지 않는다. 길에서 잡아탈 수 없다는 의미다. 이 점도 타다와 유사하다. 벤티가 타다와 뚜렷한 차별화를 이룰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운행요금은 시간·거리 동시병산 방식으로 계산된다. 기본요금은 4천원(2km까지), 거리요금은 131m당 100원이다. 시간요금은 40초당 100원으로 정해졌다. 실시간 수요 및 공급에 따라 탄력요금제로 운영되며 최소 0.8배에서 최대 2.0배 탄력요율이 적용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베타 기간 동안 탄력요율을 0.8배로 적용, 일반택시보다 낮은 요금으로 벤티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아직은 기술 점검 차원에서 진행되는 일종의 테스트”라며 “일반택시를 호출했을 때 근처에 차량이 있으면 벤티를 타보겠냐는 문구가 뜨고 이를 이용자가 선택하는 개념”이라고 말했다. 이어 “테스트 상황과 결과에 따라 다르겠으나 짧으면 한 달, 길어도 최대 두 달 동안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위태로운 ‘타다’, 택시 등에 업은 ‘벤티’

카카오모빌리티는 법인택시와 손잡고 벤티를 내놨다. 외관상 대형승합차로 기사 포함 렌터카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브이씨엔씨(VCNC)의 ‘타다 베이직(이하 타다)’과 유사해 보이지만, 기존 택시 제도 안에서 움직인다는 큰 차이점이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벤티가 타다의 대항마가 될 거라는 예상을 내놓고 있다. 택시업계를 아군으로 삼은 데서 유리한 출발선에 서 있다는 의견이다.

타다는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돼 있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을 두고 연일 정부·국회와 날 선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벤티의 출격은 타다의 입지를 좁히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택시 기반의 벤티가 이용자들로부터 타다 만큼의 호응을 얻을 수 있을지가 관건일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벤티는 택시와의 상생 협력 모델”이라고 강조하며 “ICT 플랫폼 업체와 택시업계가 상생 협력한 좋은 선례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