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토익’ 뤼이드, ‘AI 서밋 뉴욕 2019’서 교육 AI 비전 제시

국내 스타트업 중 유일하게 참가했다.

가 +
가 -

인공지능(AI) 튜터 솔루션 기업 뤼이드가 ‘AI 서밋 뉴욕 2019’에 참가, 기조연설을 통해 교육 분야에서의 AI 연구 및 산업 발전 방향성을 제시했다고 12월16일 밝혔다. 뤼이드는 모바일 AI 토익 튜터 서비스 ‘산타토익’을 개발한 에듀테크 스타트업이다.

‘AI 서밋’은 매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뉴욕에서 진행되는 글로벌 AI 컨퍼런스다. 5천여명 이상 규모로 열리며, 전세계 다양한 산업의 주요 기업이 모여 AI 기술 트렌드 및 활용 사례, 향후 발전 방향성 등을 논의하는 행사다. 이번 행사는 미국 뉴욕 맨하튼의 제이콥 자빗센터에서 12월11일, 12일(현지시간) 양일간 진행됐다.

| 최영덕 뤼이드 연구원이 ‘AI 서밋 뉴욕 2019’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국내 스타트업으로 유일하게 참석…정답·오답 예측 알고리즘 공개

뤼이드는 국내 스타트업 중 유일하게 이번 행사에 참석했다. 특히, 유일한 교육산업 AI 기업으로 참가해 큰 관심을 받았다. 이날 뤼이드는 ‘교육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다른 산업에 비해 교육산업에서의 AI 연구 및 적용이 더딘 이유로 연구를 위한 양질의 데이터 부족과 AI 교육에 대한 소비자의 낮은 신뢰도를 꼽으며, 목표가 명확한 ‘시험 준비’ 영역에서 뤼이드가 해당 문제들을 극복한 사례를 발표했다.

뤼이드는 첫 번째 상용화 제품인 산타토익을 통해 110만명 이상 누적 이용자의 문제 풀이 데이터를 축적해 AI 기술 고도화를 위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AI를 통한 예측과 콘텐츠 추천, 동기부여 기능을 제공하고 이를 통한 점수 향상 효과를 데이터로 증명하는 방식이다.

또 뤼이드는 교육AI가 발전하여 더 큰 흐름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기술적 투명성’과 AI로 달성 가능한 ‘실질적이고 명확한 목표 설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발표를 진행한 최영덕 뤼이드 연구원은 “기술적 투명성을 통한 업계 전체의 성장을 주도하기 위해 최근 뤼이드는 산타토익으로 축적한 총 1억 건 이상의 학습 및 문제 풀이 데이터와 트랜스포머(딥러닝 모듈 아키텍쳐) 기반의 정답·오답 예측 알고리즘을 오픈소스로 공개했다”라며 “주요 자산에 대한 공개인 만큼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이를 통해 업계 전체의 신뢰를 구축하고 더 다양한 분야의 연구 활동을 촉진해 시장 전체의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4년째를 맞은 올해 행사에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IBM 등 글로벌 IT 기업을 비롯해 페이팔, JP모건, 펩시코, 엑슨모빌, 마스터카드, 월마트 등 각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들이 참여해 AI 도입 사례 등을 공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