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트비, 24개 국가로 해외송금서비스 확대

머니그램 로고가 있는 곳 어디서든 현금을 수취할 수 있게 됐다.

가 +
가 -

핀테크 솔루션 업체 센트비가 해외송금 서비스 대상 국가를 기존 17개국에서 7개국을 추가해 24개국으로 확대했다고 12월26일 밝혔다.

서비스 확대 국가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CIS (Commonwealth of Independent States) 5개국을 비롯해 몽골, 터키 등 총 7개 국가로 머니그램을 통한 현금수취가 가능하다. 머니그램 로고가 있는 곳 어디서든 현금을 수취할 수 있게 된 셈이다.

2015년 설립된 센트비는 필리핀, 베트남, 미국, 말레이시아 등 현재까지 총 24개국에 해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2~3일이 걸리는 기존의 해외 송금 서비스와는 달리 20초 내로 간편하게 송금 신청하고 시중은행의 90% 이상 저렴하게 송금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2019년 12월 기준 누적 송금 건수는 약 60만건을 기록하고 있다. 머니그램 외 삼성페이, 웰컴저축은행 등과 파트너십을 체결한 상태다.

최성욱 센트비 대표는 “외국인 노동자는 물론, 해외 유학생 자녀를 둔 부모님 등 많은 고객이 보다 빠르고 저렴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제휴 국가를 늘려나가는 데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라며 “수출입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기업 간 거래(B2B) 송금 시장을 개척 중으로 올 상반기 내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