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대 내려받기 횟수 가장 많은 앱

가 +
가 -

2010년대 전세계 스마트폰 사용자가 가장 많이 내려받은 앱은 무엇일까. 모바일 데이터 분석 플랫폼 앱애니는 지난 10년간 누적 다운로드 수와 지출액이 가장 많았던 앱 톱10을 각각 선정해 발표했다. 이 자료를 보면 지난 10년간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앱은 ‘페이스북’이며 가장 많은 지출을 한 앱은 ‘넷플릭스’로 집계됐다.

2010년대는 가장 많은 다운로드를 기록한 앱 톱10에서 커뮤니케이션 및 소셜미디어 앱 7개가 랭크될 정도로 모바일을 통한 소통과 교류가 정착된 10년이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페이스북에 이어 ‘페이스북 메신저’와 ‘왓츠앱 메신저’, ‘인스타그램’이 2위-4위에 각각 올랐다. 1위-4위를 차지한 앱은 페이스북과 그 자회사 서비스로, 2010년대는 페이스북의 약진이 두드러졌던 해라고도 할 수 있다. 페이스북은 2012년 인스타그램을 2년 후엔 왓츠앱을 인수했다.

| 2010년대 다운로드 기준 상위 10위 앱

다운로드 순위에서 소셜미디어 앱이 상위권을 휩쓸었다면 소비자 지출액 측면에서는 엔터테인먼트 앱이 강세다. 넷플릭스가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상위 10위권에 절반 이상이 동영상 스트리밍 앱(4위 텐센트 비디오, 6위 iQIYI, 9위 HBO NOW)와 음악 앱(3위 판도라 뮤직, 7위 소포티파이)가 차지하면서 스마트폰이 여가 활동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음을 입증했다.

소비자 지출 측면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성장을 보인 앱은 2위에 오른 ‘틴더’다. 틴더는 2012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지난 10년간 소비자 지출 기준 가장 성공한 앱으로, 2019년 상반기 비게임 앱 중 넷플릭스를 제치고 전세계 소비자 지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0년간 모바일 앱 시장은 매년 다운로드 수 5%, 소비자 지출 15% 이상 증가하며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뤘다. 올해에는 1200억건의 다운로드 수와 900억달러의 소비자 지출을 기록했으며 2020년에도 성장이 지속될 전망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