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룩소프트 맞손, ‘웹OS 오토’ 생태계 키운다

가 +
가 -

LG전자와 스위스에 본사를 둔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 룩소프트는 차세대 자동차 분야에서 새로운 고객가치를 제공하기 위한 조인트벤처를 설립한다. 양사는 1월7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조인트벤처 설립을 위한 협약식을 맺고 올 상반기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에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기로 했다.

| 협약식에는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가운데), 룩소프트 CEO 드미트리 로스치닌 사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조인트벤처는 웹OS 오토 플랫폼을 기반으로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뒷좌석 엔터테인먼트시스템(RSE, Rear-Seat Entertainment system), 지능형 모빌리티를 위한 시스템과 서비스 등을 개발한다. 차량용 SW 개발 역량, 글로벌 영업채널 등 양사의 강점을 토대로 웹OS 오토 플랫폼의 경쟁력을 높여 시장을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웹OS 오토는 리눅스 기반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이다. 커넥티드 카에 특화된 서비스를 위해 다양한 솔루션을 지원한다. LG전자에 따르면 시스템온칩(SoC)부터 클라우드 서비스까지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웹OS 오토의 개방형 생태계에 참여하고 있어 높은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드미트리 로스치닌 룩소프트 CEO는 “양사의 협력을 강화해 개방형 플랫폼을 기반으로 지능형 모빌리티 분야의 혁신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박일평 LG전자 CTO(사장)는 “조인트벤처의 설립은 웹OS 오토의 생태계를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웹OS 오토 기반의 차세대 IVI(차량내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을 통해 미래 커넥티드카의 새로운 고객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