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케이블TV 지능형 광고 플랫폼 개발

데이터 기반 타깃 광고 시스템 구축

가 +
가 -

LG헬로비전 지능형 광고 플랫폼 개발을 통해 TV 광고 시스템을 고도화했다고 1월9일 밝혔다. 타깃팅 TV 광고 기술을 통해 온라인·모바일 광고 성장세에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능형 광고 플랫폼은 LG헬로비전의 자체 기술로 개발한 통합 광고 시스템이다. 시청자 타깃팅, 종량제 과금, 광고 효과 분석을 결합해 광고 계획부터 집행, 결과 분석까지 종합적인 시스템을 제공한다. LG헬로비전은 “고비용·저효율로 인식됐던 실시간 TV 광고의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며, 합리적 비용에 광고 파급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LG헬로비전은 타깃팅 기술로 TV 광고의 효율성을 높였다는 점을 강조했다. 지능형 광고 플랫폼은 시청 이력 등 데이터에 기반해 시청자 성향에 맞는 광고를 보여준다. 광고주는 광고 품목에 맞게 타깃 성향·채널·시간·지역 등 옵션을 선택해 비용 대비 광고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게 LG헬로비전 측 설명이다.

또 시청자가 광고를 끝까지 시청한 경우에만 비용을 청구하는 종량제 과금 방식을 적용해 광고비 단가를 낮춰 TV 광고 진입장벽을 낮췄다. LG헬로비전은 지역 소상공인부터 전국 단위 브랜드 사업자까지 원하는 예산 범위에 맞춰 지능형 광고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광고 효과를 분석할 수 있는 계량화된 결과 리포트도 제공한다. 프로그램 시청률에 따라 광고 효과를 유추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초 단위 데이터로 광고 도달률까지 상세한 정보를 제공한다.

LG헬로비전은 PP(방송채널사용사업자) 협력해 TV 광고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송출되던 실시간 TV 광고와 VOD 광고를 지능형 광고 플랫폼 기반의 타깃 광고로 확대하고 시청자 맞춤형 광고 영역을 점차 확장한다는 목표다.

김홍익 LG헬로비전 기술담당 상무는 “케이블TV의 독자적 경쟁력 확보를 위해 기술 혁신을 지속해 나가는 한편, LG헬로비전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케이블 사업자와 협력해 동반성장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