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공략 ‘청신호’ LG 올레드 TV…하이비 ‘금상’ 수상

가 +
가 -

LG 올레드 TV가 일본 최고 권위 AV 전문매체 <하이비(HiVi)> 주관 그랑프리 어워드 ‘금상’을 수상하며 일본 시장 공략 청신호를 켰다. 세계 최초 8K 방송을 송출한 일본서 일본 브랜드 TV 제치고 최고 화질 TV로 등극했다.

LG전자는 세계 최초로 선보인 ‘리얼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8K(88Z9)’가 일본 전문가들로부터 압도적 화질을 인정받았다고 1월20일 밝혔다. 일본의 오디오·비디오 전문매체 <하이비>가 주관하는 어워드 ‘하이비 그랑프리’ 최고상에 해당하는 ‘금상(Gold Award)’을 국내 브랜드가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이비 ‘금상’ 수상 ‘LG 올레드 TV’…일본 공략 청신호

<하이비>는 매년 시중에 판매되는 영상·음향기기를 대상으로 전문가들의 평가를 거쳐 최고 제품을 선정한다. 이 매체의 평가는 TV 구매를 고려하는 소비자들의 판단 기준이 되기도 한다. LG전자는 이번 수상은 고해상도 TV에 대한 관심이 특히 높은 일본에서 LG 올레드 TV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라 의미가 깊다고 설명했다.

|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일본은 전세계에서 화질에 가장 민감한 시장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전세계에서 올레드 TV 비중이 가장 높은 나라이기도 하다. 지난해 3분기 누적 기준 일본 TV 시장 올레드 TV 매출액 비중은 역대 최대인 20%를 기록했다.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두 배가량으로 성장세도 높다. LG 올레드 TV는 LG전자가 일본에 올레드 TV를 본격 판매하기 시작한 지난 2016년부터 4년 연속으로 <하이비>가 추천하는 ‘베스트 바이’ 제품에도 꾸준히 선정되고 있다.

한편 LG전자가 일본 내 유력 TV 업체들을 제치고 8K 올레드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았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일본은 2018년 말 세계 최초로 8K 방송을 송출하는 등 8K 관련 인프라를 빠르게 구축하고 있다. 샤프가 지난 2017년 세계 최초로 8K LCD TV를, 소니가 지난해 8K LCD TV를 각각 출시했지만 8K 올레드 TV를 출시한 것은 LG전자가 유일하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이 3300만 개가 넘는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더욱 섬세한 화질을 표현한다.

이영채 LG전자 일본법인장(상무)는 “이번 수상은 LG전자만의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압도적 화질의 올레드와 세계 최고 8K 해상도를 앞세워 일본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