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SNS 이용률 첫 감소…인스타그램만 상승

8년 만이다.

가 +
가 -

지난해 국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이용률이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향세를 보인 건 8년 만에 처음이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4583가구, 1만864명을 대상으로 한 한국미디어패널조사에서 SNS를 이용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47.7%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SNS 이용률은 2011년 첫 조사에서 16.8%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상승하다 2019년 처음으로 소폭 하락했다. 2018년 48.2%에서 지난해 0.6%p 떨어진 47.7%를 기록한 것이다.

SNS, 인스타그램’만’ 상승세

가장 자주 사용하는 SNS는 페이스북(29.6%), 카카오스토리(26.3%), 인스타그램(19.3%), 네이버밴드(10.6%), 트위터(5.3%) 등 순이었다.

SNS 이용률은 하향세를 기록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2017년 35.8%로 가장 높은 이용률을 보였지만 2018년 34%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 29.6%로 감소했다. 카카오스토리는 2013년 이후 이용률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이용률이 14%에 달했던 트위터는 지난해 5.3%로 이용률이 크게 꺾인 것으로 조사됐다.

| 자료=KISDI

눈에 띄는 건 인스타그램이다. 2014년 0.4%를 기록한 이후 이용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2018년 10.8%에서 지난해 19.3%까지 성장해, SNS 가운데 유일한 상승세를 보였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앱은 카카오톡 등 인스턴트 메신저(37.7%), 포털(17.3%), 게임(7.9%)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주요 매체별 평균 사용 시간은 TV가 하루 3시간 2분 가량으로 사용시간이 가장 길었다. 전화기(유선 및 무선) 사용시간은 하루 평균 2시간, 컴퓨터는 1시간 9분, 종이매체는 29분으로 나타났다. 조사 이후 지속적인 감소 경향을 보인 종이매체 사용시간은 2011년(53분)의 거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져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