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알뜰폰 5G 요금제 확대…“월 3만원대”

8개 알뜰폰 사업자 이달 5G 요금제 출시

가 +
가 -

LG유플러스가 자사 망을 임대해 쓰는 알뜰폰(MVNO) 사업자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알뜰폰 5G 요금제를 확대한다고 2월3일 밝혔다.

이번에 5G 요금제를 출시하는 알뜰폰 사업자는 총 8곳이다. 자회사인 ‘미디어로그’, ‘LG헬로비전’을 비롯해 ‘큰사람’, ‘스마텔’, ‘에넥스’, ‘에스원’, ‘코드모바일’ 등이 이번 주 중 5G 요금제를 선보이며, ‘ACN’은 이달 중 출시 예정이다.

이번 5G 알뜰폰 요금제는 두 가지로 구성됐다. ▲월 기본 데이터 9GB 소진 시 1Mbps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상품과 ▲기본 180GB 데이터 소진 시 10Mbps로 이용 가능한 상품 등이다.

9GB 요금제는 LGU+의 월 5만5천원 5G 요금제인 ‘5G 라이트’에 기반했다. 데이터 제공량 등 혜택은 같지만, LGU+가 알뜰폰 5G 도매제공 대가를 66%로 인하해 가격은 5만5천원보다 낮은 월 3만원대로 이용할 수 있다.

180GB 요금제는 월 7만5천원에 150GB(소진 후 5Mbps 속도제한)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LGU+ ‘5G 스탠다드’보다 데이터 혜택을 늘렸다.

이번 요금제 출시로 5G 요금제를 제공하는 LGU+ 알뜰폰 사업자는 기존 KB국민은행을 포함해 총 9개다. 추후 5G 요금제 출시 알뜰폰 사업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해 9월 출범한 U+MVNO 파트너스 참여 사업자를 대상으로 전용 유심을 이달부터 공급한다. 알뜰폰 사업자들이 개별 구매해오던 유심 수급 비용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다. 전용 유심은 약 70만개로 LGU+는 사업자들과 공동 제작·수급을 통해 유심 구매 비용을 15% 이상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U+MVNO 파트너스 참여사들의 가입자 유치 및 브랜드 홍보를 위한 공동 마케팅도 진행한다.

강진욱 LGU+ MVNO담당은 “5G 요금제의 알뜰폰 출시 지원이 고객 선택권 확대는 물론 MVNO 사업자들의 수익 개선과 가입자 확보 및 유지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인기 단말 구매 지원, 전략 요금 상품 출시, 서비스 유통 확대 등을 위한 다양한 영업활동 지원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