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헬로비전, 3만원대 5G 알뜰폰 요금 출시

2020.02.05

LG헬로비전의 알뜰폰 브랜드 헬로모바일이 월 3만원대 5G 요금제를 출시했다고 2월5일 밝혔다. LG헬로비전 측은 통신3사망 체제 구축에 연이은 5G 출시를 통해 알뜰폰 저변 확대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건다는 방침이다.

헬로모바일의 5G 알뜰폰 서비스는 요금 4종(단말형 2종∙유심형 2종), 단말 1종(LG V50S 씽규)으로 구성됐다. 특히, LG헬로비전은 통신비 절감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자급제폰+유심’ 수요에 초점을 맞춰 LG유플러스망 유심요금제 2종을 마련했다.

이번 LGU+망 5G 유심요금제는 ▲’5G 라이트 유심 9GB'(월 3만9600원) ▲’5G 스폐셜 유심 180GB'(월 6만6천원) 2종이다.

5G 라이트 유심 9GB는 동일한 혜택의 기존 이동통신사 요금제와 비교해 28% 저렴한 월 3만9600원에 제공된다. 9GB의 데이터를 모두 소진하면 1Mbps 속도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제휴카드(현대카드∙롯데카드) 이용 시 전월 카드 사용 실적에 따라 최대 2만원 추가 할인이 적용된다.

5G 스폐셜 유심 180GB는 월 7만5천원에 150GB(소진 후 5Mbps 속도제한)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LGU+ ‘5G 스탠다드’보다 데이터 혜택을 30GB 늘리고 가격을 9천원 낮췄다.

헬로모바일은 ‘V50S 씽큐’도 함께 출시했다. 이통사 대비 동등 수준이거나 혜택을 늘린 단말요금제 2종(5G 라이트 9GB∙5G 스페셜 180GB) 중, 원하는 요금제를 선택해 함께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요금제는 LGU+가 알뜰폰 5G 도매제공 대가를 66%로 인하하면서 출시됐다. LGU+는 자회사인 ‘미디어로그’, ‘LG헬로비전’을 비롯해 ‘큰사람’, ‘스마텔’, ‘에넥스’, ‘에스원’, ‘코드모바일’ 등이 5G 요금제를 함께 선보이며, ‘ACN’은 이달 중 출시 예정이다.

우영상 LG헬로비전 헬로모바일사업그룹 그룹장은 “5G 가격 부담을 호소하던 기존 고객들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에 초점을 맞춰, 5G가 보다 보편적인 서비스로 정착할 수 있도록 라인업을 구성했다”라며 “앞으로 5G 시대 통신비 인하 첨병 역할을 이어가는 한편, 5G 서비스 다양성에 기여하는 참신한 시도를 넓혀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