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5G 아이폰에 자체 안테나 탑재 추진”…디자인 때문

가 +
가 -

애플이 올해 가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되는 첫 5G 지원 아이폰에서 퀄컴 대신 직접 디자인한 안테나를 사용하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자체 안테나를 쓰려는 것은 퀄컴 QTM525 밀리미터파(mmWave) 안테나 모듈이 새 5G 아이폰에서 애플이 적용하고 싶어하는 산업 디자인에 적합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패스트컴퍼니가 애플의 계획에 정통한 한 소식통을 인용해 2월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퀄컴은 새 아이폰에 5G 모뎀칩은 제공할 것이라고 패스트컴퍼니는 덧붙였다.

패스트컴퍼니 보도에 대해 애플은 입장은 아직까지 나오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자체 안테나 디자인을 5G 아이폰에 적용하는 것을 옵션 중 하나로 추진하고 있다.  퀄컴 모뎀과 안테나를 모두 사용하는 디자인도 준비 중이다. 최종적으로 5G 모뎀과 안테나 모두 퀄컴 제품으로 탑재될 수도 있다.

하지만 애플은 퀄컴 안테나를 사용할 경우 새 아이폰은 원하는 것보다 두꺼워질 수 있다는 이유료 자체 안테나도 개발 중이다.

안테나를 자체 디자인할 경우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만 애플 입장에선 이래저래 신경쓸게 늘어나는 것도 사실이다.

애플이 안테나 디자인에 능숙하지 않다. 아이폰4 안테나 디자인에선  특정 방식으로 스마트폰을 쥐면 통화가 중단되는 문제가 발생했는데, 대응 과정에서 소비자 불만을 야기하면서 안테나 게이트로까지 번졌다.

최근 선보인 안테나 디자인은 다른 것들과 비교해 같은 통신 신호를 만들어내는데 두배 많은 전력을 소비했다.

5G 안테나는 이전 세대 통신 보다 만들기가 더 어렵다는 지적이 많다. 5G 안테나는 고주파 신호를 주고받기 때문에 약간의 오류도 생산 라인에서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애플은 첫 5G 아이폰의 성공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아이폰 고객들이 새 제품으로 업그레이드하도록 하려면 5G 속도가 중요하다. 그리고 안테나는 5G 성능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투 트랙으로 안테나를 준비하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애플의 디자인 전략은 유동적인 것으로 유명하다. 제품 발표가 임박해서 바뀌는 경우들도 있다.

패스트컴퍼니에 따르면 애플은 올해 여름까지는 최소 2개 트랙으로 5G 아이폰 개발을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자체 안테나를 전진배치할지, 아니면 퀄컴 솔루션 갈지 여부도 여름께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