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를 넘어서…”디지털 전환 역량이 MSP의 미래다”

가 +
가 -

이주완 메가존 대표

2020년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서 주목받는 키워드 중 하나는 멀티 클라우드다. 한 기업이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쓸 수 있게 해주고 필요하면 A에서 B 클라우드로 바꿀 수 있는 개념이 담긴 멀티 클라우드는 사용자가 특정 업체에 종속되는데 따른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매력적인 대안으로도 인식되고 있다.

이에 대해 국내 대표적인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 업체(managed service provider: MSP) 중 하나인 메가존의 이주완 대표는 특정 업체에 대한 디펜던디(Dependency: 의존성)가 아니라 워크로드의 다양성이 멀티 클라우드로의 진화를 주도하고 있다라고 강조한다.

현장에서 직접 고객들을 만나보면 디펜던시 때문에 멀티 클라우드로 가는 경우는 생각보다 많지 않다는 것이었다.

그는 또 클라우드 시장의 무게 중심이  기술 자체보다는 이를 활용한 비즈니스 혁신, 다시 말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 넘어왔다는 점도 주목할 만한 트렌드로 꼽는다. 클라우드만 갖고서는  MSP도 ‘먹고사니즘’을 해결하기 어렵다는 것이었다.

클라우드 시장 최근 트렌드 및  메가존의 전략을 주제로 이주완 대표와 나눴던 얘기들을 정리해봤다.

멀티 클라우드, 선택 아닌 조합에 가깝다

이 대표는 밖에서 보는 것과 달리 기업들이 특정 클라우드 서비스만 쓰는데 따른 디펜던시를 크게 우려하는 건 아니라는 입장이다. 좋다면 특정 회사 것만 쓸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는 “선택의 기준의 가치다. 아이폰이 좋으냐 안드로이드폰이 좋으냐처럼 클라우드도 어느 하나가 진리가 아니다”라면서 기업들마다 각자가 처한 환경이 어떤 클라우드를 어디에 어떻게 쓸지 좌우한다는 점을 부각했다. 어떤 기업은 아마존웹서비스(AWS)가 나을 수 있고, 윈도우즈 기반 게임 개발 업체나 윈도우 데스크톱이 많은 회사라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가 편할 수 있다라는 설명이다. 그는 “고객들 입장에서 최적화된 인프라를 선택하는 과정에 따라 어떤 클라우드 서비스를 쓸지가 결정된다”라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 관점에서도 여러 서비스를 조합하는 멀티 클라우드로의 진화는 자연스러운 수순이다. 그는 “AWS나 애저는 대만에 리전(서비스 업체가 클라우드 인프라를 직접 갖춘 지역)이 없다. 구글만 있다”라며 “대만에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업체들에게는 구글이 유리하다. 한국만 생각하면 서비스 업체를 선택하는 것이지만 글로벌을 놓고 보면  멀티 클라우드는 여러 클라우드 중 하나를 선택하는 아니라 조합에 가깝다”라고 설명했다.

1998년 창업한 메가존은 디지털 서비스 개발 전문 업체로 활동하다 2010년대들어 클라우드로 확장하기 시작했다. 국내 스마트폰 대기업에서 모바일 앱 개발을 의뢰받았는데, AWS 기반으로 해달라는 것이 계기가 됐다. 이게 인연이 되어 AWS를 처음으로 접하게 됐다고. 지금으로부터 딱 10년전의 일이다.

하지만 당시만 해도 한국에 AWS 리전이 없었던 시절이었다. AWS 역시 리전도 없는데 한국에 파트너를 둘 생각은 없었다. 그럼에도 메가존은 AWS와 대화를 계속했고  2012년 2월 결국 AWS와 공식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다. 2016년 서울에 AWS 리전이 공식적으로 만들어질 때까지 4년 가량 클라우드 사업을 위한 내공을 쌓아왔다.

이후 메가존은 AWS 중심의 클라우드 MSP 전략을 펼쳐왔다. 여러 클라우드를 다루기 보다는 AWS 하나만 제대로 해보자는데 초점을 맞췄다. 지난해를 기점으로 인수합병(M&A)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와 구글 클라우드 등 다른 플랫폼들로도 영역을 확장했다. 이를 위해 메가존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전문 파트너인 제니스앤컴퍼니 인수한데 이어 구글 클라우드를 주특기로 하는 락플레이스 클라우드 사업부도 손에 넣었다.

현재  국내외 클라우드 서비스 회사들 대부분이 메가존 및 메가존 관계사들과 제휴를 맺고 있다. 클라우드 회사들의 파트너 전략에서 메가존은 ‘디폴트'(기본)으로 들어가야 하는 회사가 됐다.

메가존의 비즈니스 모델인 클라우드 MSP는 기업들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대로 쓰는데 필요한 기술 지원 및 컨설팅을 제공하는 것이 골자.  매니지드 서비스는 월정액을 내고 IT인프라 도입부터 관리에 이르는 것을 서비스 방식으로 쓰는 방식이다. 서비스 수준 협정(SLA)에 기반해 쓰는 만큼, 각종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가 전통적인 시스템 통합(SI) 방식에 비해 상대적으로 쉽다. 고객 입장에선 인프라 운영보다는 비즈니스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

“클라우드 인프라 넘어 AI와 빅데이터 솔루션 전진배치”

MSP의 경쟁력은 서비스 품질을 계속해서 개선해 나가는데 달렸다. 초창기에는 클라우드를 쓸 수 있게 해주는 것만으로도 MSP가 존재감을 보여줄 수 있었겠지만 고객들도 웬만한 클라우드 기능을 직접 소화할 수 있게 된 지금은, ‘차별화된 고부가가치를 제공해야 살아 남는다’는 MSP의 지속 가능성을 좌우하는 핵심 명제가 됐다. 프리미엄 서비스가 없는 MSP는 지속 가능성이 없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해 이주완 대표는 할말이 많은 표정이다. 그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클라우드가 아니라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MSP의 미래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지원을 위해 MSP도 클라우드 플러스 알파 역량을 갖춰 나가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는 “최근 눈에 띄게 느끼는 변화 중 하나가 클라우드 자체는 고객들의 주요 메시지가 아니라는 것이다. 고객들은 이제 클라우드로 바꿀지, 어떻게 바꿀지가 아니라 다음 단계를 얘기한다. 핵심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라며 “몇년전에만 해도 클라우드 하면 비용 절감이나 가용성 향상을 가치로 내걸었는데, 지금은 클라우드 자체는 관심사가 아니다. 인공지능이나 빅데이터를 갖고 비즈니스 성과를 어떻게 개선할지를 말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메가존의 전략도 클라우드를 넘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파트너로서의 확실한 포지셔닝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이 대표는 “올해는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메이션을 지원할 수 있는 솔루션을 구축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클라우드 인프라를 넘어 빅데이터와 AI 자체를 전달하지 못하면 MSP도 다음 단계로 갈 수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한국 기업들의 클라우드 전환율은 10% 미만으로 파악되고 있다. 시장 조사 업체 가트너가 미국의 클라우드 전환율은 40%, 일본은 33% 수준으로 보고 있음을 감안하면 한국은 한참 아래 수치다. 하지만 글로벌 클라우드 회사들이 한국에 리전을 세운 것이 일본보다도 평균 3년 정도 늦었음을 감안하면 한국 기업들이 향후 클라우드로의 전환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보수적인 엔터프라이즈 기업들의 인프라를 클라우드로 전환하기 위한 업체들간 경쟁도 본격화됐다.

이와 관련해 이주완 대표는 신중모드다. 올해 갑자기 확 달라진다기 보다는 변화는 서서히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AWS가 한국에 리전을 세운 이후 매년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시장이 열릴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잠재력은 있지만 시장이 확실하게 열리는 타이밍은 알 수가 없다.  그동안 계속 투자하면서 여기까지 왔다. 클라우드와 관련해서는 가장 공격적인 투자와 의사 결정들을 해오고 있다”라며 중장기 전략을 강조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