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I, 드론 띄워 ‘코로나19’ 방역 지원

가 +
가 -

DJI가 중국 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퇴치를 지원하기 위해 드론을 투입했다. DJI는 작년 12월 중국 우한 지역에서 발생해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고 효과적인 방제 작업을 돕기 위해 자사 드론을 투입해 방역 작업을 지원하고 있다고 2월17일 밝혔다.

DJI는 농업용 드론 ‘아그라스’ 시리즈를 활용해 코로나19의 잠재적 영향권 지역에 소독제를 분사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드론 방역은 사람이 직접 소독제를 뿌리는 기존 방식과 비교해 더 넓은 영역을 소독할 수 있고 방역 작업자의 바이러스와 소독제 노출 위험도 줄인다. 분사 속도 또한 50배 빨라 시의성을 다투는 작업에 적합하다.

DJI는 중국 선전 지역 3백만 평방 미터 규모에 소독제를 살포했으며, 중국 내 1천개 현이 드론 방역을 채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현재 중국 내 6억 평방 미터에 이르는 지역이 드론을 띄워 공장, 주거 지역, 병원 및 폐기물 처리 공장 등에 소독제를 분사했다.

로미오 더셔 DJI 공공 안전 담당 총괄은 “과거에는 전염병 통제를 지원하면서 동시에 담당 직원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었다”라며 “DJI는 새로운 드론 방역을 통해 환경과 사회를 적극 개선해 나가는 회사의 비전을 실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DJI는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DronesForGood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