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올해 게임 제작 지원 사업에 147억원 투입

기능성, 차세대, 첨단융복합, 실감형 게임콘텐츠 제작 지원

가 +
가 -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콘진원)이 올해 게임 제작지원 사업에 147억원을 투입한다.

문체부와 콘진원은 지난 2월11일 ‘2020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을 공고하고, 17일 사업 설명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사업설명회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우려해 콘진원 유튜브 채널 실시간 방송을 통해 17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된다.

올해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은 국내 게임 시장 활성화 및 글로벌 진출 게임 콘텐츠 육성을 목적으로 기능성, 차세대, 첨단융복합, 실감형 총 4개 부문 147억원 규모로 마련됐다. 기존 사업에 실감형 부문을 신설한 점이 특징으로, 콘진원 가상현실(VR) 게임 시장 확대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능성’ 부문은 총 20억 원의 규모로 게임의 재미요소와 사회적 기여가 결합된 형태의 기능성 게임콘텐츠를 지원한다. 과제당 최대 2억원을 지원하며, 세부 분야인 지정 분야에서는 UN에서 지정한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와 연계해 사회적 의미가 있는 주제를 다루는 게임을 지원한다. 자유 분야는 교육, 스포츠, 의료 등 다양한 목적의 기능성 게임 제작을 지원한다.

‘차세대’ 부문은 총 62억원 규모로 게임 시장을 개척할 게임 콘텐츠 제작과 수출 지원이 목적이다. ▲국외 1개국 이상 출시 목표 모바일 게임을 지원하는 ‘글로벌 분야’ ▲국내외 출시를 목표로 하는 콘솔, PC 등 다양한 플랫폼 게임(모바일 제외) 대상 ‘시장선도 분야’ ▲창업 3년 미만 게임사를 지원하고 투자 컨설팅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분야’ 등으로 구성됐다.

‘첨담융복합’ 부문은 가상현실 및 혼합현실 게임을 제작하는 설립 8년 미만 기업을 대상으로 과제당 최대 2억원을 지원한다. 올해 신설된 ‘실감형’ 부문은 설립 5년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가상현실과 혼합현실 게임을 과제당 최대 9억원까지 지원한다. 실감형 게임의 상업성 확보를 목적으로 하며, 글로벌 경쟁력이 높은 IP(지식재산권) 활용과 VR HMD와 시뮬레이터 병행 제작이 필수 조건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과 신청방법은 콘진원(www.kocca.kr) 및 e나라도움(www.gosims.go.kr)에 게시된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업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참가자격과 신청서류를 갖춰 오는 26일 오후 2시까지 e나라도움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