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차세대 ‘X박스 시리즈 X’, 지금보다 GPU 성능 8배

2020.02.25

차세대 콘솔 게임기 ‘X박스 시리즈 X’에 대한 새로운 정보가 공개됐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월24일(현지시간) X박스 공식 블로그를 통해 ‘X박스 시리즈 X’ 관련 추가 정보를 공유했다. 이에 따르면 X박스 시리즈 X는 현재 ‘X박스 원’의 8배에 달하는 12테라플롭 GPU 성능을 갖출 예정이다. 지금 콘솔을 훌쩍 뛰어넘는 성능이다.

필 스펜서 마이크로소프트 게임 총괄 부사장은 “증폭되는 창의성, 새로운 게임 서비스, 클라우드 스트리밍 기술 발전 등으로 인해 게임 산업이 새로운 미래로 도약하는 가운데 차세대 콘솔 등장만큼 고무적인 일은 없을 것”이라며 “많은 이가 차세대 콘솔이 그래픽 파워 및 처리 속도에서 새로운 기준을 세울 것을 기대하는 만큼 Xbox 시리즈 X는 역대 가장 빠르고 강력한 콘솔이다”라고 말했다.

현세대 콘솔의 8배에 달하는 성능

X박스 시리즈 X는 AMD의 ‘젠2’ CPU 및 ‘라데온 RDNA’ GPU 아키텍처 기반 커스텀 프로세서를 탑재한다. X박스 원보다 CPU 성능은 4배, GPU 성능은 8배 이상 개선된다. X박스 원을 개선한 ‘X박스 원 X’와 비교해도 GPU 성능은 2배에 달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 12월 ‘X박스 시리즈 X’를 공개하면서 가변 레이트 쉐이딩(VRS), 하드웨어 가속 다이렉트X 레이트레이싱 기술 등을 소개한 바 있다. VRS는 개발자들이 기기 최대 성능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기술이다. 그래픽 성능에 있어서 게임 내 캐릭터, 환경 등 특정 묘사에 대해 개별 효과 우선순위를 지정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안정적인 프레임 유지와 더 높은 해상도를 제공할 수 있다.

다이렉트X 레이트레이싱은 현실감 있게 빛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실시간으로 재현해 게임에서 영화 같은 광원 효과를 제공한다. X박스 시리즈 X는 최대 8K 해상도, 120fps 게임을 지원한다.

강화된 게임 환경과 호환성

또 SSD를 가상 메모리로 활용하는 기술을 통해 게임 로딩 속도를 개선했다. 새로운 퀵 리줌(Quick Resume) 기능을 활용해 로딩 없이 여러 개의 게임을 정지했던 부분부터 다시 시작할 수 있다. 입력을 디스플레이와 즉시 동기화하는 새로운 기능 DLI(Dynamic Latency Input)를 통해 컨트롤 정확도와 반응 속도를 높였다.

또한, HDMI 포럼 및 TV 제조사들과 협업해 HDMI 2.1을 지원한다. 자동 저지연 모드(ALLM) 및 가변 리프레시 레이트(VRR) 등을 제공하며 이를 통해 디스플레이를 최저 지연 모드로 자동 설정할 수 있고, 디스플레이의 리프레시 레이트를 게임의 프레임 속도에 동기화해 부드러운 화면을 제공한다.

이전 X박스 게임기와의 호환성도 강화했다. X박스와 X박스 360을 포함해 4세대에 걸친 수천 개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인기 게임들은 더욱 빨라진 속도와 개선된 해상도, 그래픽으로 플레이할 수 있다.

X박스 원 혹은 X박스 시리즈 X 중 기기에 맞는 버전으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는 기술 ‘스마트 딜리버리’도 적용된다. ‘헤일로 인피니트’ 등 모든 X박스 독점 게임에 해당 기술이 적용될 예정이며, 개발자들은 X박스 원으로 먼저 출시한 게임을 X박스 시리즈 X로 출시할 때 스마트 딜리버리를 활용할 수 있다.

X박스 시리즈 X의 독점 게임 타이틀을 비롯한 자세한 정보는 올해 6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릴 세계 최대 게임쇼 ‘E3’를 전후로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X박스 시리즈 X는 올해 연말 홀리데이 시즌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미정이다. 소니의 차세대 게임기 ‘PS5’ 역시 같은 시기에 출시돼 올 연말 차세대 콘솔 시장이 열릴 전망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