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코로나19 피해 확산 방지 위해 11억원 기부

지난 2월에도 우한 교민·아산 진천 지역을 지원했다.

가 +
가 -

스마일게이트 그룹이 코로나19 피해 확산 방지를 위한 성금 11억원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3월3일 밝혔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2월에도 우한 교민 및 아산 진천 지역 지원에 나선 바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코로나19 방역 현장 의료진과 취약 계층 지원을 위해 1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한다. 이번 지원에는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메가포트, RPG 및 선데이토즈 등 그룹 계열사들이 함께 참여했다.

이번 기부금 중 5억원은 대구 경북 지역 의료진 및 현지 병원 등 의료시설 지원에 사용되며, 나머지 5억원은 전국 아동 복지·장애인 시설 등 취약 계층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또 성남지역 저소득층 아동을 위해 성남 시청에 1억원을 기부한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학교 및 돌봄 센터 등이 휴관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아동을 돕기 위해서다. 스마일게이트는 저소득층 아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자사 임직원 및 주요 게임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모금 캠페인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성준호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대표는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으로 인한 위기는 개인 스스로의 노력만으로 해결될 수 없고 우리 주변 모두와 함께 안전해져야 하기 때문에 소외된 이웃에 대한 도움의 손길이 절실히 필요하다”라며 “특히 의료진을 비롯하여 이번 사태 극복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우리 국민들을 위해 헌신적으로 희생하고 계시는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고 싶다”라고 밝혔다.

앞서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2월5일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1억원 상당의 의료용품 및 긴급 구호 물품을 우한 교민 및 아산 진천 지역을 중심으로 지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