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능력자 웨이모, 2만킬로미터 스스로 달렸다

가 +
가 -

최근 캘리포니아 차량 관리국(DMV)이 흥미로운 자료를 하나 발표했다. 자율주행 기술이 어느 정도까지 발전했는지 알 수 있는 지표가 담겨 있었다. 2019년 한 해 동안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차 시험 운행 허가를 받은 테크 기업들이 공공도로에서 차량을 운행하며 운전자가 얼마나 자주 개입해야 했는지 그 빈도를 보여주는 ‘디스 인게이지먼트(이탈)’ 지수였다.

| 알파벳의 자율주행 자회사 ‘웨이모’

이 자료만 보면 알파벳 산하 웨이모는 GM(제너럴모터스)과 도요타, 테슬라를 위협하는 존재로 부상하고 있다. 웨이모는 지난해 차량 153대, 운전자 268명을 투입한 공공도로 233만km 주행에서 2만1273km당 한 번 꼴로 이탈 빈도를 보였다. 전년대비(1만7730km) 크게 개선됐다. 단순 계산만으로도 평균 2만1273km를 운전자의 개입 없이 자율주행할 수 있음을 뜻한다.

GM 크루즈 성적도 인상적이다. 133만km을 달렸고 1만9667km당 이탈 1회를 기록했다. 이탈 빈도만으로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을 평가하는 것은 위험하지만 자율주행 기술 진전을 의미한다는 점에서 유의미한 결과다. 중국 바이두는 174만km를 주행하며 2만9천km당 1회 이탈을 기록했다.

다만, 이탈 빈도를 맹신하는 것은 위험하다. 맛집 평가와 유사하기 때문이다. 누구나 맛집을 평가하는 자기만의 기준이 있다. 이탈 빈도는 시간대와 도로 상황 같은 시험 환경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거다. 마이크 램지 가트너 애널리스트는 “GM 크루즈는 샌프란시스코 시내 혼잡한 도로에서 무인 주행 실험을 진행한다”라며 이는 더 많은 노력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샌프란시스코는 서울 도로를 연상시킬 만큼 체증이 심하고, 일방통행 도로도 많으며 접촉사고가 수시로 일어나는 곳이다. 웨이모는 실리콘밸리와 샌프란시스코 다운타운 공공도로를 주로 달린다.

한편 캘리포니아 차량 관리국에 자율주행차 도로 시험 운행을 하겠다고 허가를 받은 기업은 60개에 이른다. 이 기업들의 2019년 전체 자율주행거리는 463만4910km이고, 79%는 웨이모와 GM 크루즈 몫이다.

웨이모와 GM 크루즈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꼽히는 스타트업 죽스(ZOOX)는 지난해 10만7826km를 달리며 2574km당 한 번 꼴로 운전자에게 제어권을 넘겼다. 애플은 하위권에 머물렸다. 지난해 1만2140km를 주행하는 동안 64번의 이탈을 기록했다. 189km당 한 번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