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3월 말까지 대구 콜센터 폐쇄

재택근무로 전환해 운영한다.

가 +
가 -

LG유플러스가 대구 지역에서 운영 중인 콜센터를 폐쇄하고 재택근무를 시행한다고 3월16일 밝혔다. 고객센터 상담사의 안전과 대구광역시의 코로나19 대응 활동에 적극 동참한다는 이유에서다. 기간은 3월16일부터 31일까지다.

LGU+에 따르면 자사 대구 고객센터 직원들은 16일 오전까지 사전 예약된 업무를 마무리하고, 오후부터 순차적으로 재택근무를 시작한다.

앞서 서울 구로구에 있는 한 콜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나타나자 이동통신 3사는 약 2만명에 달하는 전체 콜센터 상담 인력 가운데 일부를 재택근무로 전환해 근무 밀도를 완화하고 감염병 확산을 예방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대구 지역에서도 콜센터 집단 감염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

LGU+ 관계자는 “원활한 상담 서비스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최근 일부 서비스에 대한 고객상담이 증가하면서 상담사 연결이 지연될 수 있다”라며, “회사는 상담사 연결 외에도 챗봇, 고객센터 앱, ARS 등 다양한 ‘디지털 상담’ 서비스를 운영 중이며, 대기나 연결 시간이 없어 유용하다. 상담사 연결이 원활하지 않은 경우 이를 이용하면 더욱 신속한 업무처리가 가능하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