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팅, 온라인 개학 대비 ‘자동 출석부’ 기능 출시

가 +
가 -

에듀테크 스타트업 클래스팅이 교육부 및 교육청의 ‘원격 수업 출결 처리’가 인정되는 자동 출석부 기능을 출시했다.

이달 1일 교육부는 4월9일부터 학년별로 순차적 온라인 개학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학교는 원격 수업을 정규 수업 일수와 시수로 인정받기 위해 출결 처리를 증빙해야 한다. 클래스팅은 학습관리시스템(LMS)을 기반으로 실시간 출결 리포트를 제공한다. 학생이 클래스팅 온라인 학급방에 접속하면 출석 또는 결석 여부가 자동으로 기록된다.

클래스팅은 교육부 지침에 따라 가정에서 학생의 건강 상태를 진단하도록 안내할 수 있는 ‘코로나19 자가 진단’ 설문 기능을 추가했다. 학교 관리자는 매일 정해진 시간에 설문이 발송되도록 예약할 수 있다. 학부모가 스마트폰 또는 PC에서 편리하게 응답을 제출하면 학급별 설문 결과가 실시간으로 집계된다.

지난달 교육부의 개학 연기 이후 클래스팅 교사 가입자 수는 전년 동기간 대비 3배 가량 증가했다. 전체 초중고 교사의 절반 이상인 26만명이 35만개 이상의 온라인 학급방을 개설해 사용 중이다.

조현구 클래스팅 대표는 “클래스팅은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있는 선생님 여러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다양한 신규 기능을 개발하고 있다”라며 “서로를 지키는 사회적 거리가 교육 공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가장 가까운 곳에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