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이용자 93%, 유튜브 본다

가 +
가 -

국내 PC·모바일 인터넷 이용자의 93.7%가 온라인 동영상 시청 시 유튜브를 이용하고 있으며, 과반수 이상인 51.3%는 유료 동영상 서비스(OTT)를 이용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KT 그룹의 디지털 미디어렙 나스미디어는 4월6일 국내 PC·모바일 인터넷 이용자의 주요 서비스 이용 행태 및 광고 수용 행태를 분석한 ‘2020 인터넷 이용자 조사(NPR, Netizen Profile Research)’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온라인 동영상 시청 시 유튜브를 이용한다는 응답은 93.7%로, 유튜브 중심의 동영상 시청 행태는 지속해서 확대됐다. 넷플릭스 이용률은 28.6%를 기록했다. 이는 2019년 11.9% 대비 2배 이상 급격히 성장했다.

|이번 조사는 2천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콘텐츠 유료 구독은 늘어나는 추세다. 조사 대상자의 과반수 이상인 51.3%는 OTT를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이용률은 8% 가량 증가했다. OTT를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콘텐츠의 다양성(49.0%)’과 ‘서비스별 독점 콘텐츠 제공(43.6%)’으로 나타났다. OTT 이용자의 30.0%는 스마트 TV·뷰어 등을 활용해 TV로 OTT 서비스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인터넷 이용자의 온라인 동영상 이용률은 전년과 유사한 수준인 94.6%를 기록했다. ‘모바일 위주로’ 혹은 ‘모바일에서만’ 온라인 동영상을 시청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62.9%로, 전체의 절반 이상이 모바일을 중심으로 동영상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온라인 동영상 하루 평균 시청 시간은 1시간 38분이었다. 10대의 시청 시간은 2시간35분, 20대는 2시간6분으로 이용량 측면에서 다른 연령대 대비해 압도적으로 길게 나타났다.

나스미디어 DTLab 이지영 실장은 “2020년 유튜브는 이용자의 일상에 더욱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라며 “특별한 동기와 목적을 갖고 검색을 통해 영상을 시청하던 행태를 넘어, 평소 개인들이 선호하던 채널의 구독과 알림 설정을 통해 영상을 보다 적극적으로 시청하는 행태가 눈에 띈다”라고 말했다. 또한 “특정 장르와 카테고리에 특화된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영상 플랫폼들이 유튜브와 함께 활발히 이용되고 있으며, Z세대를 중심으로 일상을 매우 짧은 포맷의 영상으로 SNS를 통해 공유하는 행태도 앞으로 주목해 보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