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해외 송금 100만건 돌파

가 +
가 -

한국카카오은행 (대표  윤호영, 이하 카카오뱅크)은 2017년 7월 서비스 시작과 함께 선보인 해외송금 서비스 이용건수가 100만건을 돌파했다고 4월12일 밝혔다.

월 평균 이용건수는 3만건, 이 가운데 90%가 같은 고객이 두 번 이상 이용했다. 송금 비용이 싸고, 카카오뱅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비대면으로 송금 절차를  완료할 수 있다는 점이 사용자 기반 확대로 이어졌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카카오뱅크 해외송금 서비스는 전세계 22개국에 12개 통화로 제공가능한 ‘해외계좌 송금’과 글로벌 송금결제 네트워크 기업인 웨스턴유니온(WesternUnion)과 협업해 24시간,  365일 200여개국에 1분내로 송금할 수 있는 ‘WU빠른해외송금’으로 이뤄진다.

카카오뱅크는 “해외로 보낸 송금 건수는 매년 두 배 가량씩 늘고 있다. 2017년 월평균 1만  2천건에서 2018년 2만 5천건으로 증가했다. ‘WU빠른해외송금’을 출시한 2019년에는 월평균 4만 1천건의 해외 송금이 이뤄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송금액 기준으로 보면 5천달러 이하 소액 송금이 전체 송금의 95%를 차지했다. 카카오뱅크 ‘해외계좌송금’ 비용은 5천달러 이하의 경우 5천원(일부 국가 제외), WU빠른해외송금’은 6달러(3천불 초과시 12달러)다. 비용 부담이 낮아 고객들이 필요할 때 수시로 이용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분석했다.

카카오뱅크 이형주 상품파트장은 “최근 해외송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이용 형태도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카카오뱅크 고객들이 일상에서 더 쉽게, 더 자주 이용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