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AI 경진대회 열린다…이번 주제는 ‘멜론 플레이리스트’

머신러닝으로 예측 및 추천 기능을 개선하는 데 중점을 뒀다.

가 +
가 -

카카오가 인공지능(AI) 경진대회 ‘제3회 카카오 아레나(kakao arena)’를 개최한다고 4월21일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는 카카오 아레나는 AI 기술인 머신러닝을 이용한 문제해결 대회로, 올해 주제는 국내 뮤직플랫폼 ‘멜론(Melon)’ 데이터를 활용한 플레이리스트 예측과 추천으로 정해졌다. 대회는 오는 4월27일부터 7월26일까지 약 90일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멜론 플레이리스트, 어떻게 추천할까

최근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소비하는 구조로 음악 소비 행태가 변화함에 따라 플레이리스트는 음악을 듣는 환경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로 부상했다. 카카오 아레나는 이 같은 추세에 맞춰 멜론 특정 플레이리스트의 곡 제목, 곡 정보, 음성에서 추출된 특징, 태그 등 ‘일부 데이터’를 공개한 후 나머지 숨겨진 곡, 태그의 일부 혹은 전부를 예측, 추천하는 과제를 제시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특정 플레이리스트 10곡 중 5곡의 제목과 태그를 보여준 후, 나머지 5개 플레이리스트의 숨겨진 태그를 예측할 수 있는 모델을 만드는 식이다. 카카오는 이번 대회의 결과물을 활용해 좀 더 정교하게 사용자 취향에 맞는 음악을 분석, 추천하는 기술을 서비스에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 측은 “이번 대회 성과를 기반으로 음악 이용 행태를 분석하고 개인 취향에 맞는 음악을 큐레이션하는 기술을 더욱 고도화해나갈 예정”이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대회 개최를 통해 양질의 데이터와 성과를 공개하고 AI 연구개발 분야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대회는 AI 기술에 관심이 있고 문제해결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카카오 아레나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개인 또는 팀으로 참여 가능하다. 대회 총 상금은 1408만원으로 1등(1팀) 512만원, 2등(2팀) 각각 256만원, 3등(3팀)에 각각 128만원을 지급한다. 수상자 중 우수평가자에게 향후 카카오 추천팀 입사지원 시 우대 특전(혜택)을 부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