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국내 동영상 압도적 1위…3월 순방문자 ‘2887만명’

밴드, 페북, 인스타그램, 네이버TV가 그 뒤를 이었다.

가 +
가 -

코로나19의 영향이 본격화된 지난 3월, 국내 이용자들은 동영상 플랫폼 가운데 ‘유튜브’를 가장 많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간 순방문자 최다 플랫폼 역시 유튜브가 차지했다.

4월29일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인크로스는 ‘미디어 데이터 클리핑’ 리포트를 발표하고 2020년 3월 주요 동영상 플랫폼의 순방문자 수, 체류시간을 분석한 결과 웹·앱 부문에서 유튜브가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유튜브 앱의 3월 순방문자 수는 2887.1만명으로 각각 2위, 3위를 차지한 네이버 밴드(1585.6만명), 인스타그램(1105.8만명)과 큰 차이를 보였다. 유튜브는 앱 평균 실행 횟수를 제외하고는 모든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해 동영상 플랫폼 중 가장 많이 활용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동영상 플랫폼 앱 평균 실행 횟수는 트위터(290.7회), 페이스북(131.2회), 인스타그램(123.0회)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접속 빈도가 높으면서 숏 클립(Short Clip, 짧은 동영상) 위주로 콘텐츠가 소비되는 소셜 미디어의 특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애니메이션 스트리밍 서비스인 라프텔은 대형 플랫폼 대비 적은 순방문자 수에도 불구하고 웹 페이지뷰(74.4회)에서 3위, 체류시간(78.8분)에서 2위를 기록하며 두터운 매니아층을 확보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코로나19 영향이 특히 컸던 3월에는 동영상 플랫폼 이용이 전체적으로 증가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특히 PC 웹페이지를 중심으로 체류시간이 크게 늘었는데,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및 재택근무 활성화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3월 유튜브의 PC 웹페이지 체류시간은 124.3분으로 2월 대비 19.1% 늘었다. 같은 기간 라프텔의 체류시간은 전월대비 무려 127.1% 증가한 78.8분을 기록했으며, 트위터는 28.8% 증가한 60.9분으로 집계됐다.

한편 지난 1년간 순방문자 최다 플랫폼은 유튜브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장률 1위는 넷플릭스가 차지했다. 인크로스는 2019년 주요 동영상 플랫폼 모바일 앱 순방문자 수 증감 추이를 분석한 결과, 작년 유튜브의 월간 순방문자 평균은 2672.8만 명으로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네이버 밴드(1589.1만명), 페이스북(933.7만명), 인스타그램(920.2만명), 네이버TV(226.4만명)가 그 뒤를 이었다.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한 넷플릭스는 2019년 순방문자 173.8만명으로 전년 대비 무려 292% 증가했으며, 틱톡도 연간 114.2%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인크로스 이재원 대표는 “최근 디지털 동영상 소비가 유튜브 위주로 이루어지고 있는 한편 OTT, 소셜 미디어 등 모바일 중심의 다양한 동영상 플랫폼들 역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라며, “특히 올해 초부터 전세계적으로 확산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실내 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3월 동영상 소비가 유의미하게 늘었다는 점에서 마케터들은 광고∙마케팅 활동 시 디지털 동영상 매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