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레드햇, 쿠버네티스 기반 엣지컴퓨팅 관리 플랫폼 전진배치

가 +
가 -

IBM은 5월6일 개최한 씽크 디지털 컨퍼런스(Think Digital Conference)에서 5G 통신 환경을 활용해 기업들이 엣지 컴퓨팅(edge computing)으로 빠르게 전환할 수 있도록 돕는 새 솔루션 및 서비스를 공개했다.

이번에 선보인 솔루션 및 서비스들은 IBM 엣지 애플리케이션 매니저, 텔코 네트워크 클라우드 매니저, 에지 기능이 탑재된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 포트폴리오,  에지 컴퓨팅 및 통신사 네트워크 클라우드를 위한 새로운 IBM 전용 서비스 팀을 포함하고 있다.

IBM 엣지 애플리케이션 매니저는 기업 AI, 데이터 분석, IoT 작업을 대규모로 수행하고 원격으로 관리하며 실시간 분석 결과와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자동 관리 솔루션이다. 최대 1만개의 엣지 노드를 관리자 한명이 살필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혼자서도 광범위한 엣지 기기 네트워크를 관리할 수 있도록 IBM 엔지니어들이 만든 오픈소스 프프로젝트인 오픈 호라이즌(Open Horizon)에 기반한 첫 솔루션이기도 하다.

IBM 텔코 네트워크 클라우드 매니저는 레드햇 오픈시프트에서 구동하는 IBM 새 솔루션으로 가상머신 및 컨테이너 네트워크 기능을 수 분 내에 조율하는 지능형 자동화 기능을 제공한다. 서비스 제공 업체는 레드햇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플랫폼과 레드햇 오픈스택 클라우드 플랫폼(Red Hat OpenStack Platform)에서 작업을 관리할 수 있다. 속도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네트워크를 현대화하고 5G 도입 확산에 맞춰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통신사들에게 중요한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IBM은 강조했다.

엣지 기능이 탑재된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 포트폴리오는 IBM 비주얼 인사이트, IBM 막시모 프로덕션 옵티마이제이션, IBM 커넥티드 매뉴팩처링, IBM 에셋 옵티마이제이션, IBM 막시모 워커 인사이트, IBM 비주얼 인스펙터 등을 포함하고 있다. AI와 코그너티브(Cognitive: 인지 기능을 갖춘)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를 대규모로 구축할 수 있는 유연성을 제공한다.

엣지컴퓨팅 및 통신사 네트워크 클라우드를 위한 IBM 서비스 팀은 기업들이 산업 전반에서 5G 및 에지 기능 솔루션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엣지컴퓨팅은 데이터가 발생하는 위치 근처에 컴퓨팅 인프라를 배치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처리하는 개념이다. 엣지컴퓨팅의 존재감이 커지는 것은 클라우드가 가진 한계를 극복할 대안이라는 인식과 맞물려 있다.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 스마트팩토리 등 디지털 환경에서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처리해야 하는 흐름은 확산되고 있는데, 멀리 떨어져 있는 클라우드 인프라는 물리적인 거리에 따르는 지연(Latency)를 피할 수 없다. 관련 업계는 실시간 데이터 처리를 위해서는 데이터가 발생하는 물리적인 위치 근처에 관련 컴퓨팅 자원을 투입하는 것이 현실적이고, 5G 네트워크가 이를 위한 매력적인 인프라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데니스 케넬리(Denis Kennelly) IBM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총괄은 “기업들은 데이터 센터에서 엣지에 이르기까지 어디에나 적용할 수 있고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을 통해 보다 혁신적이고 즉각적인 고객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스스로 차별화할 수 있는 방안을 도모하고 있다”라며“IBM은 레드햇 오픈시프트, IBM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솔루션으로 고객들이 에지 컴퓨팅과 5G가 가진 모든 잠재력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IBM 선보인 솔루션들은 레드햇 오픈시프트에서 구동된다. 레드햇 오픈시프트는 데이터 센터부터 멀티 퍼블릭 클라우드, 엣지 컴퓨팅까지 지원하는 기업용 쿠버네티스 플랫폼이다. IBM은 “오픈시프트는 통신사가 고객들에게 엣지 컴퓨팅 서비스를 빠르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업 고객들은 엣지에서 AI와 데이터 분석을 실행해 데이터가 발생한 지점과 가까운 곳에서 바로 통찰력있는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엣지 컴퓨팅의 장점을 구현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