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2000억원 투자 유치… 물류 등 집중

가 +
가 -

장보기 앱 마켓컬리 운영 업체인 컬리가 2천억원 규모 시리즈E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5월8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신규 리드 투자사인 DST글로벌, 기존 투자사인 힐하우스캐피털, 세쿼이아 캐피털 차이나, 퓨즈 벤처스 파트너스, SK네트웍스, 트랜스링크 캐피털 외에 아스펙스 매니지먼트가 새로 참여했다.

이번 투자를 포함한 지난 5년간 컬리가 유치한 총 누적 투자금액은 4천200억원 규모로 늘었다.

컬리는 이번 투자로 서비스 확대를 위한 실탄을 마련했다. 올해 말 기존 물류센터 2.5배 규모로 오픈 예정인 김포 물류센터설비를 비롯해 물류 시스템 고도화, 고객 확대, 인재 유치 등에 대한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다.

김슬아 컬리 대표는 “이번 투자는 어려운 투자 상황 속에서도 컬리의 가능성을 믿어 준 투자자들과 마켓컬리를 사랑하고 신뢰한 고객들, 그리고 많은 이들이 이용하는 서비스를 만들어 온 임직원들이 함께 만들어낸 성과다”라며 “앞으로도 서비스 완성도를 높여 온라인 장보기 시장의 양적, 질적 성장을 선도하며 소비자 신뢰에 보답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컬리는 생산, 입고, 분류, 배송까지 유통 전 과정을 일정 온도로 유지하는 풀콜드체인 시스템을 구축하고 사용자가 밤 11시까지 주문하면 다음 날 아침7시 이전에 배송을 완료하는 샛별배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